기타/웹 2.02009. 5. 15. 11:42
제가 이번에 후진국에서 조그만 사업을 하는 사람들에게 십시일반으로 작은 금액을 빌려주는 마이크로 파이낸싱(소액대출) 사이트인 kiva.org 를 통해 캄보디아 아줌마에게 25달러를 빌려 주었습니다.

제가 돈을 빌려드린 Kheun Yan 씨는 현재 42살로 4명의 아이를 둔 아줌마입니다. 지금 쌀농사를 짓고 있다고 합니다. 남편은 근처 호수에서 물고기를 잡고 있다고 하고요.

이분이 요청한 금액은 500달러입니다. 캄보디아는 대중교통이란게 전혀 없어서, 매번 물고기나 농작물을 팔러갈 때마다 택시(말이 택시지... 구루마 수준이라는...)를 타고 가야하는데, 이 때문에 돈이 많이 들어 오토바이를 사려고 한답니다. 아래는 Kheun Yan씨의 사진입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제가 이분을 선택한 이유는 제가 몇 년전에 캄보디아를 가본적이 있고, 그곳에서 오토바이가 얼마나 유용하게 사용되는지 들었기 때문입니다. 사실 캄보디아 수도인 프놈펜의 도로에는 거의 오토바이가 꽉 매우고 있다시피 합니다. 왠만한 곳마다 오토바이들이 줄지어 기다리고 있는데, 한번 타는데 1달러씩입니다. 대충... 한 가족의 한달 생계비가 100 달러정도이므로, 하루에 손님을 3번만 태우면 생계를 유지할 수 있는 셈이죠.

사실은 이때문에 캄보디아에는 대중교통이 없다고 합니다. 시내 버스를 만들면 서민들에게 훨씬 더 저렴하고 안전하며, 게다가 대기 오염도 줄어들텐데, 시내버스가 생길 경우 오토바이 택시 운전사들의 생계가 막힌다는 것이죠. 아무튼... 이러지도 저러지도 못하는 진퇴양난이로구나 싶었습니다.

====
이 분은 아래 그림처럼 올해 7월부터 내년 4월까지 매달 50달러씩 갚아갈 예정이라고 합니다. 만약 돈을 빌려준 순서대로 갚는다고 하면, 아마도 저는 내년 1월경 순서가 돌아올 것 같네요.

사용자 삽입 이미지

아래는 지금까지 Kheun Yan씨께 대출을 해주신 분들의 모습입니다. 오른쪽 아래에 제 아이콘도 보실 수 있습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이로써 저는 지난 3월에 타지키스탄 아저씨, 지난 4월에 세네갈 아줌마에 이어 총 3분께 25달러씩 빌려드렸네요. 아래가 제 계좌 내역입니다. kiva.org 회원의 평균 대출 건수가 4.1회라니 저는 아직 평균에 못미칩니다. 하지만, 앞으로 매달 한번씩 대출을 해 나갈 예정이니까 평균 이상은 되겠네요~

사용자 삽입 이미지

이 글을 읽으시고 혹시 kiva.org를 통해 후진국에서 열심히 일하고 싶어하는 분들께 대출을 해주고 싶으신 분은 이 글을 읽어보시기 바랍니다. 처음엔 약간 까다로울 수 있지만 전혀 어렵지 않습니다.

마지막으로... 다시 kiva.org의 Kiva_Korea 팀이 지난달 24명에서 38명으로 늘어났습니다. 또, 대출 계좌수도 지난달 14개 구좌에서 34개 구좌로 2배이상 늘어났네요. 저 때문은 아니겠지만, 제가 글을 쓰기 시작한 이후로 계속 증가하고 있어서 너무 기쁩니다. 참여해주신 분들께 진심으로 감사를 드리고 싶네요~ 혹시 Kiva_Korea팀에 가입하신 분께서 이 글을 읽으신다면, 메시지 남기는 곳에 짧막한 인사말이라도 하면 어떨까 싶습니다. 저도 오늘 한줄 적었습니다.^^

민, 푸른하늘

Posted by 푸른하늘 푸른하늘이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저는 이 서비스를 웹 2.0 서비스를 소개하는 해외 어느 사이트에서 봤는데.. 바로 옆에서 푸른하늘님이 직접 실행하고 계셨군요.^^ 참으로 감동적인 포스트가 아닐 수 없습니다. 저도 동참해보는 계기가 되겠습니다.

    2009.05.19 21:26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