구글어스/스트릿뷰2008. 3. 10. 15:24
제가 이 블로그에 구글맵(Google Maps)의 대표적인 서비스라고 할 수 있는 스트릿뷰(Street View)에 관한 글을 여러번 올렸고, 얼마전엔 그와 유사한 서비스에 대해서 글을 올렸더랬습니다.

글을 쓰면서 항상 우리나라에도 스트릿뷰와 비슷한 서비스가 있으면 좋겠다는 말씀을 드렸습니다. 그런데, 우리나라에도 지금 이 순간 구글맵 스트릿뷰와 유사한 서비스가 개발중에 있습니다. 그것도 2가지나 개발중이죠.

pixKorea의 RealStreet

첫번째는 pixKorea라는 회사에서 개발중인 RealStreet(가칭)이라는 서비스입니다. 먼저 촬영장비부터 보겠습니다. 아래 그림에서 차량위에 촬영 장비가 설치된 것을 보실 수 있습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다음 그림은 촬영장비 부분을 자세히 들여다 본 것입니다. 뚜껑 위에는 GPS가 설치되어 있고, 아래에 있는 통에는 카메라가 4대 설치되어 있습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카메라 부분만 보면 다음 그림과 같습니다. 고성능 DSLR이 4대 장착되어 있습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이렇게 사진을 촬영하면, 당연히 4장의 사진이 촬영됩니다. 이를 이어 붙이면 아래 그림과 같은 파노라마 사진이 됩니다. 눌러보시면 아주 큰 사진(8728*4724)이 나옵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아래는 퀵타임 VR로 제작한 파일을 삽입한 것입니다. 마우스를 누르고 이리저리 돌려보시면 직접 360도를 돌려보며 감상하실 수 있습니다. 맨위로 올라가면 하늘도 보이고, 맨 아래로 내려보면 차량도 보입니다. 물론 확대(Alt) 축소(Cntl)도 가능한데, 콘트롤이 안나타나서 좀 그렇네요. (퀵타임 플레이어를 설치하시려면 여기를 누르시면 됩니다.)


이러한 파노라마 사진을 아래 그림처럼 일정한 간격으로 촬영하게 되면 스트릿뷰와 동일한 데이터베이스가 완성됩니다. 아래는 구글어스에 각각의 파노라마사진을 올려본 그림입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그러나... 여기에서 끝입니다. 현재는 이와같이 사진을 촬영할 수 있는 장비가 갖추어져 있고, 일부지역에 실제 테스트한 자료가 있습니다만, 아직까지 이를 웹사이트에서 스트릿뷰처럼 보여주는 시스템은 갖추어져 있지 않습니다.

다만, pixKorea는 현재 포털등과 이 시스템을 서비스하기 위해 협의중이라고 합니다. 실제로 서비스가 이루어지기 위해서는 상당한 비용을 들여 꽤 넓은 지역을 촬영해야 하기 때문에 금방 서비스가 이루어지지는 않겠지만, 언젠가는 서비스가 이루어질 것으로 희망해도 좋을 것 같습니다.

InVR

InVR(http://www.invr.co.kr/)은 제가 잘 아는 회사는 아닙니다. 홈페이지를 보면 VR(Virtual Reality) 기술을 이용한 사이버 투어를 전문으로 하는 회사인 것 같습니다. 예전에 제가 스트릿뷰 대항마 - Earthmine이라는 글을 썼는데, 이 글에 댓글을 달아주셔서 알게되었습니다.

아래는 일부를 캡처한 것입니다. 촬영지점은 삼성동 코엑스 앞 사거리입니다. 직접 보시려면 여기를 들어가 보시면 됩니다. 비디오를 보시면서 상하좌우에 있는 화살표를 누르시면 360도로 돌려가며 감상하실 수 있습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이 시스템은 스트릿뷰나 RealStreet 처럼 파노라마 사진을 이용하는 것이 아니라, 비디오를 이용하는 시스템입니다. 즉, 360도로 촬영된 비디오를 지도와 매칭시키는 기술입니다. 

따라서, 일정 간격으로 촬영하는 스트릿뷰와는 달리 모든 지점에서 360도를 구경할 수 있는 장점이 있습니다. 다만, 비디오의 특성상 해상도가 낮은 게 단점이라고 할 수 있겠네요.

이 시스템에 대해서는 다른 정보가 없어서 더이상 자세한 설명을 드리지 못함을 죄송하게 생각합니다.

기타 유사 서비스

잠깐 화제가 되었다가 지금은 문을 닫은 플레이 스트리트라는 서비스와, 네이버에서 운영하고 있는 포토 스트리트도 이와 비슷한 목적으로 제작된 서비스입니다. 하지만 이들 서비스는 한 지점에서 360도를 돌려볼 수 있는 스트릿뷰와는 성격이 많이 다릅니다. 자세한 내용은  작년 10월초에 올렸던 글을 읽어보시기 바랍니다.

====
이상입니다. 우리나라에도 스트릿뷰와 유사한 서비스가 빨리 나왔으면 좋겠다고 계속 이야기했었는데, 이제는 정말 희망을 가져도 될 것 같네요. 이상에서 말씀 드린 두 회사외에도 더 많은 분들이 관심을 가지고 개발해서 더 좋은 서비스가 나왔으면 좋겠습니다. 기껏해야 20-30억 정도 만 있으면 우리나라 전체를 제작할 수 있으니까요.

민, 푸른하늘

Posted by 푸른하늘이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