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타/웹 2.02009. 8. 10. 11:36
"쥐꼬치를 파는 말라위 아이를 위하여" 25 달러를 빌려드린지 한달이 지났습니다.

이번달에는 현재 수단(Sudan)에서 가내 수공업으로 술을 빚어 판매하는 Idongi Viola 라는 아줌마에게 25달러를 빌려드렸습니다.

아래 사진이 Idongi Viola 라는 분으로, 현재 28살, 남편은 농부이고, 학교에 다니는 아이들이 2명 있다고 합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이번에 수단에 계신 분을 선택한 이유는 어제 올린 다르푸르(Darfur) 학살이 벌어지고 있는 곳이 바로 수단 서부이기 때문입니다. 저는 살기가 힘든 나라일수록, 지킬 게 없는 사람일수록 반인륜적인 범죄에 무감각해질 수 있을 거라고 생각합니다. 조금이나마 경제적인 환경이 나아지면 다르푸르 인종청소와 같은 일도 줄어들 수 있지 않을까... 기대해 봅니다.

아... 이번에도 총 27.5불 (25불은 대출, 2.5불은 기부)을 지출했지만, 아래 그림처럼, 실제 카드에서는 9불 정도만 빠져나갔습니다. 기존 대출금중에서 지난달 회수된 돈이 18불 정도였기 때문입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물론 지불은 Paypal을 통해서 했습니다. 제가 맨 처음 올린 글에 kiva.org에 가입하는 방법과 지불하는 방법을 정리해 두었는데, 사실 PayPal에 가입해 두면 그냥 클릭 서너번만으로 쉽게 카드 결재를 할 수 있습니다. 심지어는 인터넷에서 우리나라 카드로 물건을 구매하는 것보다 훨씬 간편합니다. 무슨 인증서, 본인 확인 이런거 하나도 없이 그냥 결재가 됩니다.^^

어쨌든 이렇게 해서 제가 25불씩 빌려드린 분이 총 6분 (1분은 그룹)으로 늘어났네요. 아래가 제가 빌려드린 분들입니다. 3월부터 시작해서 타지키스탄 아저씨, 4월에는 세네갈 아줌마, 5월에는 캄보디아 아줌마, 6월에는 "Mujeres Paraguayas(파라과이 주부)"라는 단체, 7월에는 탄자니아 아저씨에게 빌려드렸습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그동안 제가 속해있는 Kiva Korea 그룹은 지난달 52명에서 이번 달에는 68명으로 회원분들이 엄청 많이 증가했습니다.  아래는 제가 이제까지 써 둔 글에서 Kiva Korea 그룹 회원에 관한 글을 Google Spreadsheet 표로 정리한 것입니다. 3월에 비해서는 거의 4배 이상 성장했네요~^^

사용자 삽입 이미지

Kiva.org는 하루하루 먹을 것 입을 것을 도와주는 것도 중요하지만, 열심히 일하고자 하는 분들께 자금을 지원함으로써, 그 주변 많은 사람들이 함께 절대 빈곤에서 탈출할 수 있도록 도와주고, 이로써 다른 많은 사람들에게도 희망을 줄 수 있는 사이트입니다.  더 많은 분들이 함께 하면 좋겠습니다.

민, 푸른하늘

Posted by 푸른하늘이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