공간정보/측량2010. 11. 5. 15:39
우리가 흔히 볼수 있는 세계지도는 1565년, 벨기에 출신의 지도학자인 메르카토르(Gerardus Mercator) 가 발명한 투영도법에 의해 만들어진 지도입니다. (참고 : wikipedia

원래 이 도법은 방향이 정확히 유지되는 특징이 있습니다. 즉, 지도상의 각도와 나침반으로 보이는 각도를 일치시키면 원하는 목적지를 찾아갈 수 있기 때문에 널리 사용되어왔습니다. 사실 대항해 시대는 이 도법이 아니었다면 불가능할 수도 있었다고 할 수 있을 정도입니다.

그런데, 이 도법은 적도지방은 축척이 일치하지만, 극쪽으로 갈 수록 면적이 급격히 확대되는 단점이 있습니다. 이로 인해서 아래에서 볼 수 있는 바와 같이 그린랜드의 면적이 14배나 큰 아프리카와 비슷하게 보이게 됩니다. 이러한 특징때문에 이 도법은 "유럽의 정치적 혹은 문화적 패권주의를 여전히 강화시키거나 연상시키는 선전 도구"라는 비판을 받기도 합니다. (참고 : 경희대 황철수 교수의 기고


그러나, 사실 이런 사실을 잘 아는 사람들조차, 이 도법에 워낙 익숙하기 때문에 아프리카의 면적이 북아메리카 대륙보다 1.3배 이상이며, 유럽보다 훨씬 크다는 걸 잘 느끼지 못합니다. 

그런데, 아주 재미있는 글을 발견했습니다. "You Have No Idea How Big Africa Really Is (But This Map Does)" 라는 글입니다. "아프리카의 실제 면적이 얼마나 큰지 상상도 못할 것"이라는 뜻입니다. 아래가 이 글에 포함된 지도인데, 아프리카의 실제 면적은 미국/중국/인도/유럽대부분을 모두 합친 면적과 비슷하다는 것을 알 수 있습니다. 그림을 클릭하면 자세히 볼 수 있습니다.


이러한 문제 때문에 우리나라에서도 메르카토르 도법의 세계지도를 사용하지 말고, 페터스 도법(Gal-Peters Projection, 참고 : wikipedia) 을 사용하여야 한다고 주장하는 분들이 계십니다. 페터스 도법은 메르카토르 도법과 마찬가지로 실린더 형 도법이면서도 면적을 보전하는 특성이 있습니다. 

아래가 페터스 도법을 적용시킨 지도인데, 아프리카의 면적이 유럽에 비해 엄청 넓다는 것을 금방 실감할 수 있으실 겁니다.


원래 지도란 구면인 지표면을 평면으로 옮긴 것이기 때문에 어떠한 형태로든 왜곡이 있을 수 밖에 없습니다. (왜곡이 없는 건 지구본 뿐입니다.) 메르카토르 도법은 방향을 유지시키는 대신 면적과 거리가 왜곡되며, 페터스도법은 반대로 면적을 유지시키기 위해서 방향을 포기한 것이죠. 

저 개인적으로는 어떠한 도법이든 원리만 이해한다면 크게 문제는 없다고 생각됩니다만, 페터스도법이 훨씬 나을것 같다는 생각이 드네요. 어차피 세계지도를 보는 목적이 항해를 위한 것이 아니라, 세계를 이해하는 데 있으니까요. 

민, 푸른하늘
Posted by 푸른하늘 푸른하늘이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새삼 아프리카 땅이 무지하게 넓다는걸 느끼네요
    아~ 호주도 정말 넓다고 생각했는데... 저건 비교도 안 되는데요?

    2010.11.05 22:10 [ ADDR : EDIT/ DEL : REPLY ]
  2. 헉.
    놀라운데요.
    왜 아프리카 패권을 위해 다들 난리인지 알거 같아요

    2010.11.08 07:52 [ ADDR : EDIT/ DEL : REPLY ]
  3. 에너지 소비가 어느나라에 가장 책임이 있나 하는 논쟁으로 기억나는데,, 아프리카대륙이 넘 크게 보여서
    혼자 의아해 했다는 ^^ 제 뇌리에도 메카도르식 지도만 있었던 게지요,, 그런데 밤사진을 보면 에너지를 제일많이 쓰는 나라는 딱봐도 유럽인의 분포 내지는 한국과 일본, 중국의 일부에 있는듯,, 오늘부터 저라도 아껴야 겠습니다 ^^

    위성사진대신 나와있는 페이지 주소를 올립니다 즐감하세요 !!
    http://www.nanum.com/site/18035

    2010.11.09 09:24 [ ADDR : EDIT/ DEL : REPLY ]
  4. 이리

    정말 잘 읽었습니다.

    2010.11.13 22:33 [ ADDR : EDIT/ DEL : REPLY ]
  5. 몰바이데만세

    몰바이데나 상송도법이 정적도법이니까
    몰바이데가 차라리 페터스도법보다 더 좋지 않을까요

    2011.01.05 19:30 [ ADDR : EDIT/ DEL : REPLY ]

공간정보/측량2010. 1. 21. 11:33
세계에서 가장 작은 세계지도가 만들어졌습니다. (via Strange Maps)

지구 둘레가 4만 km 인데, 이 지도는 40 um (마이크로미터)로 표현했습니다. 그러니까 1,000 km 를 1 um로 표현한 것이니 축척이 "1조분의 1"에 해당합니다.

아래가 그 지도입니다. 머리카락 두께가 약 0.1 밀리미터, 즉 100 마이크로미터라고 하니, 머리카락 속에 아래 지구를 가로방향으로 2개 반 넣을 수 있는 정도네요.

사용자 삽입 이미지

이 지도는 벨기에 IMEC (겐트대학교 포토닉스 연구그룹)에서 제작했고, IMEC에서 수행중인 나노포토 IC 프로젝트를 위해 설게된 광학 실리콘 칩 구석에 삽입시켰다고 합니다. 자세한 기술적인 내용은 원문을 읽어보시기 바랍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아래는 광학 현미경으로 이 지도를 보았을 때의 모습이라고 합니다. 색이 다른 이유는 실리콘의 두께가 달라서 발생한 간섭효과 때문이라네요.

사용자 삽입 이미지

====
그런데... 세계지도는 아니지만, 이보다 훨씬 더 작은 지도가 있다고 합니다. 이 지도를 소개한 The Map Room의 글에 따르면 Cal Tech에서는 DNA를 조작해서 아래처럼 생긴 아메리카주 지도를 만들었다고 하네요.


이 지도의 크기는 약 100 나노미터라고 합니다. 축척은 200조 분의 1이라고 하고요. 박테리아보다 작은 크기라고 합니다.  @_@ 보다 자세한 내용은 여기를 읽어보시기 바랍니다.

흠... 그런데 이것들 보다 훨씬 더 작은 크기의 세계지도도 만들 수 있을 겁니다. 주사터널링현미경을 이용해 원자를 조작해서 글씨를 쓰는 기술(여기 참조)을 이용하면 분자크기의 지도를 만드는 것도 어렵지 않으니까요. 아래는 구리 원자 표면 위에 철원자를 올려서 쓴 글씨라고 합니다.(여기 참조)  머... 언젠가는 나오겠죠... 적어도 제가 죽기전엔. ㅎㅎㅎ

사용자 삽입 이미지

민, 푸른하늘

Posted by 푸른하늘 푸른하늘이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RSS를 통해서 IT가 접목된 지리 정보 관련 정보를 재밌게 구독하고 있습니다. 오늘은 제가 연구하고 있는 분야에 대한 사진도 한컷 들어갔기에 반가운 마음에 댓글을 남겨봅니다. 참고로 조금만 지적하자면(?) 구리원자위라는 표현보다는 구리 표면위라는 표현이 더 맞을 것같군요.
    여튼 앞으로도 재밌는 it접목 지리 정보 포스팅을 부탁드리겠습니다. 지금 미국에서 근무중에 있다보니 구글과 관련된 내용들의 경우 금방 재밌게 따라해보고는 한답니다. :)

    2010.01.21 13:53 [ ADDR : EDIT/ DEL : REPLY ]
    • All That J..님, 말씀하신 부분은 수정했습니다. 부족한 게 많은데... 재미있게 구독하고 계시다니 무척 기쁘네요~ 감사합니다~~

      2010.01.21 16:01 신고 [ ADDR : EDIT/ DEL ]

공간정보/측량2009. 6. 29. 11:54
오바마 대통령이 내셔널 지오그래픽(National Geographic)사에서 기증한 사진을 들여다 보고 있는 사진이 올라왔습니다. (via The Map Room) 지도를 좋아하는 사람으로서, 정말 기분이 좋네요.

아래 사진의 원본을 보시려면 Flickr에 들어가 보시면 됩니다. 최대 (3500 x 2333) 크기의 사진까지 볼 수 있습니다.

아울러, 내셔널 지오그래픽사의 뉴스를 보시면, 증정 받는 모습 등 몇장의 사진을 더 보실 수 있습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이 지도는 지난 6월 10일에 오바마 대통령에게 기증한 것이라고 합니다. 장소는 대통령 집무실(Oval Office)이었고요. 오바마 대통령은 이 선물을 받고 " 내가 정말 갖고 싶었던 선물(one gift I will definitely keep)" 이라고 했답니다. 또, "오바마 가족들은 지도를 좋아한다. 지도의 촉감을 좋아한다."라고 했다네요. (내셔널 지오그래픽사의 뉴스)

흠... 신임 대통령에게 지도를 선물하는 것은 루즈벨트 대통령이래 내셔널 지오그래픽사의 전통이라고 하는 내용도 있고, 이 지도외에도 책상에 깔아두는 개인용 지도와, 오바마 대통령의 가족들을 위해 지도를 선물했다는 내용도 있네요.

오바마 대통령이 들여다 보고 있는 지도는 여기에 들어가 보시면 직접 구매하실 수 있습니다. 46" x 30 1/2" (약 116cm x 77cm) 크기는 249 달러, 73" x 48"(185cm x 121 cm)짜리는 499 달러 라고 하니, 액자까지 포함되어 있다고 해도 싼 가격은 아니네요.

당연히 지도를 보면 우리 나라 주변을 살펴봤습니다. 물론 이런 세계지도에 독도가 표시될 리는 없겠고, 동해가 어떻게 표시되어 있는지 살펴보니, 일본해(Sea of Japan)과 동해(East Sea)가 병기되어 있네요. 그나마 다행입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그리고 나니 궁금해 졌습니다. 쪼그려 앉아서까지 지도를 들여다보고 있는 오바마 대통령이 동해의 명칭 문제에 대해서 어떻게 생각할까... 알기나 알까? 하는 생각이 드네요.

민, 푸른하늘

Posted by 푸른하늘 푸른하늘이

댓글을 달아 주세요

공간정보/측량2009. 2. 14. 10:00
제 블로그는 거의 기술만 다루기 때문에 몹시도 딱딱합니다만, 오늘은 좀 야한?? 사진을 하나 올릴까 합니다.

Sports Illustrated라는 사이트에서 2009년 수영복 콜렉션을 선보이면서, 아름다운 모델들의 바디 페인팅 작품을 선보였습니다. (via James Fee GIS Blog)

그중에서도, 세계적인 모델?인 Brooklyn Decker는 세계지도로 바디페인팅을 했습니다. 총 19장이 올라와 있는데, 아래는 그중에서 제가 제일 마음에 드는 사진입니다. 직접 보시려면 여기를 눌러보시면 됩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그런데 The Map Room에 따르면, Sports Illustrated에서 세계지도로 바디페인팅을 한 것이 이번이 처음이 아니라고 합니다. 위의 작품을 그린 Joanne Gair라는 분은 2003년에도 Rachel Hunter라는 모델에 작품을 그렸다고 하네요.

사용자 삽입 이미지

====
제가 예전에 올린 세계지도를 문신으로 라는 글을 보셔도 여러가지 재미있는 사진들이 많은데요, 전문 작가가 세계적인 모델을 대상으로 해서 그런지, 훨씬 더 이쁘네요. ㅎㅎㅎ 아래는 배에다가 지하철 노선도를 그린 모습입니다. 마지막으로 지도로 만든 옷도 한번 구경해 보세요.

사용자 삽입 이미지

민, 푸른하늘

Posted by 푸른하늘 푸른하늘이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안야해요 더 올려주세요?
    ㅋㅋㅋ

    2009.02.14 11:04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2. 아니, 푸른 하늘이님이 이런 사진도?...헐...그런데 야하지 않습니다...제 글을 한 번 봐주세요...이 정도면 야하지 않을까요?...아닌가?...>_<...

    2009.07.20 00:16 [ ADDR : EDIT/ DEL : REPLY ]
  3. 빠렐

    안야헤요 더 올려주세요?
    ㅋㅋㅋ

    2017.03.27 18:13 [ ADDR : EDIT/ DEL : REPLY ]
    • 푸른황토이

      별로 야하지 않아서 죄송합니다~~ ㅎㅎ

      2017.03.27 18:13 [ ADDR : EDIT/ DEL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