구글어스2008. 5. 17. 11:08
얼마전, 구글어스에 럼지 고지도 콜렉션이 갱신되었다는 뉴스를 올리면서 우리나라 주변을 둘러보았습니다.

혹시나 해서 동해를 어떻게 표기하고 있는지를 확인해 보았더니, 동해가 표기된 4개의 지도 중에서 유감스럽게도 단 1개만 한국만(Gulf of Corea)라고 표기되어 있다는 사실도 말씀드렸습니다.

그런데, 이 지도들을 보다가... 우연히 간도지방을 쳐다보게 되었습니다. 그런데, 정말 저의 상식과는 전혀 다른 경계를 보게 되었습니다. 아래가 그 지도들 입니다.

아래지도는 Asia_1787이라고 표기된 지도입니다. 노란 선은 현재의 국경이고, 빨간선으로 표시한 것은 지도상에 압록강 및 두만강으로 보이는 선을 표시한 것입니다. 보시는 것처럼, 우리나라 경계가 압록강-두만강이 아니고, 훨씬 더 북쪽으로 표기되어 있습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아래는 Asia/China/China_1801 라고 표기된 지도입니다. 선의 의미는 위 지도와 동일합니다. 이 지도에서 PING NGAN 이란 "평안도"의 중국어 발음이라고 합니다. 역시 현재의 국경선보다 훨씬 북쪽으로 국경이 표기되어 있습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마지막으로 Asia/ChinaChina_1875라고 표기된 지도입니다. 이 지도는 위에 있는 지도보다 훨씬 현재의 경계와 비슷하게 묘사되어 있습니다. 하지만, 국경이 압록강-두만강보다 북쪽으로 표기되어 있는 건 누가봐도 명확히 알 수 있을 정도입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다른 지도에도 우리나라와 중국간의 경계가 이와 비슷하게 표기되어 있습니다. 아래 KML을 실행시키시고 직접 확인해 보시기 바랍니다.

====
사실 19세기 말부터 청나라와 우리나라가 국경문제로 분쟁이 있었지만 전혀 진척이 없다가, 일제가 1909년 9월 이권을 얻는 대가로 간도를 청나라에 넘겨주는 "간도협약"을 체결하였다는 이야기(참조 : 여기)는 어릴적부터 들었지만, 간도지방이 어디인지는 저도 전혀 모르고 있었습니다.

그래서 혹시 이 지도 말고도 간도가 어디인지를 알려주는 글이 있는지 검색을 동아일보의 특집기사인 우리 땅 우리 혼을 읽게 되었습니다. 너무나 많은 내용이라서 간단하게 요약할 수는 없습니다만, 국경문제에 관해서는 두만강 북쪽의 북간도 뿐만 아니라, 압록강 북쪽의 서간도 지역도 15-16세기부터 우리나라 주민들이 살고 있었던 땅이라는 점은 알 수 있었습니다.

현재 대부분의 우리나라 국민들은, 백두산 정계비에 "동쪽은 토문강, 서쪽은 압록강을 경계로 한다"고 되어 있서 간도문제는 토문강이 두만강인가 아닌가 하는 문제만 따지는 경향이 있지만, 사실은 압록강 북쪽의 서간도도 조선시대에 실효적으로 지배하고 있는 땅이었다는 것입니다.

일제에 의해 "간도협약"이 체결된지가 내년으로 100년이 됩니다. 저의 일천한 지식으로는 잘 판단할 수는 없지만, 대충 봐도 경상 남북도 정도의 면적이 되는 간도지역에 대해 정부에서 적극적으로 나서야 할 때가 아닌가 합니다.

중국에서는 "동북공정"을 통해 고구려가 속국이라는 등의 논리를 세워가고 있는데, 우리나라는 외교적인 고려라는 명분하에 간도문제를 너무 소홀하게 취급하는 건 아닌가 싶네요.

민, 푸른하늘


Posted by 푸른하늘 푸른하늘이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아니

    말같지도 않은 소리 한다

    중국이 처돌아서 그땅 준다고 치자

    그럼 그거 누가 갖냐? 한국? 북한?

    그딴식으로 옛날 땅 다 회복하자고 하면

    몽고가 짱먹겠다^^?

    너도 몽고 식민지로 돌아가고^^?

    2008.05.17 14:01 [ ADDR : EDIT/ DEL : REPLY ]
  2. 알 수 없는 사용자

    사실 저도 작년인가.. 핑딩산 소문나돌때 찾아본적있었죠
    이래저래 제한적이지만 인터넷으로 알아본결과 "깜놀" 그자체 ㅋㅋ

    따지고 보면 역사서에 북쪽 지방에 대한 묘사가 잘 안되있는게 사실입니다.
    일본인들이 우리나라 역사 왜곡하려고 이미 손을 써놓것도 많고..
    지금 우리가 아는 고대사는 일본인들이 만들어낸걸 그대로 배우고있죠

    비현실적이네 뭐네 하기전에 일본인이 만든 한국의 고대사를 배우고 있다는
    사실부터 자각하고 극복해내는게 중요한것같습니다.

    2008.05.17 15:55 [ ADDR : EDIT/ DEL : REPLY ]
    • 우리나라 역사학자들이 식민사관에 물들어 있다는 건 하루이틀된 일이 아니죠. 물론 명백한 증거가 있어야 한다는 것... 사실이겠지만, 동북공정이나, 일본의 역사왜곡 등... 역사는 현재의 필요에 따라 수정된다는 느낌이 없지 않습니다.

      그저... 우리나라는 조용한게 최고일려나... ㅠㅠ

      2008.05.17 16:25 신고 [ ADDR : EDIT/ DEL ]
  3. 알 수 없는 사용자

    일단 북한하고 통일만 해도 대한민국은 단군 이래 최고의 강대국이 될 겁니다...(....)

    2008.05.18 03:50 [ ADDR : EDIT/ DEL : REPLY ]
  4. 궁금한게 있습니다.
    위와같이 글 옆에 광고가 나오잖아요? 그거 일일이 소스에서 수정하는건가요?
    전 왜 안되는지 모르겠어요. 아시면 부탁좀 ^^

    2008.05.20 20:45 [ ADDR : EDIT/ DEL : REPLY ]
  5. 분명히 압록강 이북도 간도지방이긴 하지만, 백두산 정계비에 표시된 토문강 동쪽의 간도는 아닙니다. 어쨌든 간도라는 명칭 자체가 중국과 우리나라의 사이를 뜻하는 말이고, 만주족이 만리장성 남쪽으로 몽땅 내려간 상황에서 이곳에 한족이 자리잡지 못하도록 하기 위해 설정해 놓은 경계선이 유조변(버드나무 울타리)입니다. 당연히 만주족의 성지이고, 이민족이 접근하지 못하도록 해야하기 때문에, 이를 우리의 경계선이라고 주장하는 것은 타당하지 못합니다.

    그래서 이곳의 영유권을 가지고 청과 조선이 분쟁을 일으켰고, 이를 조정하기 위해 설치한 것이 백두산정계비입니다. 그래서 백두산과 토문강(한국 측에선 이를 송화강 상류라고 주장하고, 중국측에선 두만강이라고 주장하는 건 국사교과서에도 실려있죠)을 경계로 삼았다고 하고, 외국의 지도를 찾아보면 여기에 따라 북간도를 조선 영토로 표시한 지도들이 꽤 있습니다. 적어도 북간도라고 한다면 8도처럼 상시 지방관이 파견되고 세금을 징수하거나 하지 않았지만, 우리 땅이라고 부를 수 있는 반면, 남간도지방은 그렇지 못합니다. 저런 지도는 서양인 지도제작자의 실수라고 생각됩니다.(아마 19세기 후반에는 양국 모두 간도에 지방관을 파견할 만큼 한가롭지 못했을겁니다.)

    2008.06.06 02:38 [ ADDR : EDIT/ DEL : REPLY ]
    • 아... 그렇군요... 저는 럼지콜렉션에 나타난 지도만 봤는데, 3개나 비슷한 형태로 그려져 있어서 혹시나... 했었는데 제작자의 실수라고 하시니... 쩝...

      비슷한 시기에 그려진 지도이니만큼 서로 참고해서 그리는 바람에 비슷한 경계가 나와있을 수 있겠네요.

      2008.06.06 14:21 [ ADDR : EDIT/ DEL ]
  6. aaaaaa

    여기도 우리나라 식민사관 어쩌고 하는 사람들이 있네
    모든 역사학자들이 다들 식민사관에 쩔어서 똑같은 입장에 똑같은 주장을 펼칠수 있다고
    생각하시는 것부터가 코메디네요. 주인장님이 그나마 나으신거 같기는하지만.. 명백한 증거..
    그런게 나올리가 없죠. 우리가 아는 고대사가 일본이 만든게 아니며 북쪽지방에 대한 묘사는
    충분히 되어 있으니까요. 인터넷으로 정보를 쉽게 접할수 있게 되니 여러문제가 발생하는데,
    가장 큰 문제가 저분과 같이 잘못된 사실을 그럴싸한 말 몇마디로 쉽게 세뇌시킨다는 거라고
    생각합니다. 공부좀 했으면.. 저런 사람보면 그냥 불쌍할 따름입니다만.

    2008.06.07 11:15 [ ADDR : EDIT/ DEL : REPLY ]

구글어스/구글맵2008. 5. 14. 15:24
5월 12일자 구글 LatLong블로그 소식입니다. 구글어스에서 럼지 고지도 레이어(Rumsey Historical Maps)와 관련된 내용입니다.

우선 이 레이어에서 볼 수 있는 지도가 16개에서 120개로 증가되었습니다. 이렇게 되다 보니,  예전에는 럼지고지도 레이어를 열면 지도 리스트가 떴는데, 이제는 너무 갯수가 많아서 아래 그림처럼 아이콘으로 대체가 되었습니다.

참고로, 예전의 레이어에 대한 내용은 "데이빗 럼지 고지도를 세컨드라이프에서 보기"를 참고하시기 바랍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고지도가 많이 추가되면서 예전에 럼지 고지도 콜렉션 중에서 우리나라가 나오는 지도는 World Globe(1790)와 Asia(1710) 등 2가지만 있었는데, 다음 그림과 같이 총 7개의 지도를 볼 수 있게 되었습니다. (이중에서 맨 아래에 있는 두개의 세계지도는 대서양 한가운데에 있는 아이콘을 클릭하셔야 볼 수 있습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이 지도들을 쉽게 확인하실 수 있도록 제가 KML파일로 묶어두었습니다. 궁금하시면 직접 살펴보시기 바랍니다.

이 7개의 지도중에서 혹시나 해서 동해를 어떻게 표기하고 있는지를 확인해 보았습니다. 동해가 한국만(Gulf of Corea)라고 표기된 것은 Asia_1787이 유일하고(아래 그림), 맨 아래에 있는 3개는 일본해로 표기되어 있었고, 나머지 3개의 지도엔 바다이름이 적혀져 있지 않더군요.

어디선가... 근세로 내려올 수록 Sea of Japan이라고 써있는 지도가 많아진다고 들은 것 같은데... 이번에 확인한 지도가 많지는 않아도 그와 비슷한 경향이 있는 듯 싶네요.

사용자 삽입 이미지

====
이와 별도로, 이 럼지 고지도들을 구글맵(Google Maps) 매쉬업으로도 볼 수 있게 되었습니다. 아래가 실행시켰을 때의 모습으로  동일한 지점에 아이콘이 표시되어 있음을 알 수 있습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그러나, 이 매쉬업을 실행시킬 경우, 한번에 하나씩만 볼 수 있는 등, 인터페이스가 불편하여 구글어스에서 감상하는 편이 훨씬 나은 것 같습니다.

민, 푸른하늘
====
구글어스에 럼지 고지도 추가(New Rumsey Historical Maps and new ways to view them)
http://google-latlong.blogspot.com/2008/05/more-rumsey-historical-maps-and-more.html
Monday, May 12, 2008 at 9:55 AM
최근 구글어스의 갤러리(Gallery) 폴더 내에 있는 럼지(Rumsey) 고지도 레이어에 100여개의 고지도가 추가됨으로써, 총 120개의 고지도를 볼 수 있게 되었고, 구글맵(Google Maps) 매쉬업으로도 볼 수 있게 되었습니다. 2006년 11월 최초 공개될 당시, 16개의 고지도만 존재했지만, 이제 도시/지역/국가/대륙/지구를 볼 수 있는 수많은 지도가 추가된 것입니다.

지도를 검색하거나, 보는 방법도 개선되었습니다. 이제 모든 지도가 아이콘으로 표시되고, 이 아이콘을 클릭하면 고지도를 구글어스에서 표시되는 것은 물론 지도에 관한 정보를 볼 수 있게 되었습니다.

아래는 구글어스에서 럼지 고지도 레이어를 켰을 때의 모습입니다.


아래는 구글맵의 매시업 지도로 찾아본 모습입니다.


새로 추가된 지도 중에서 1792년에 제작된 천체도(구글 스카이에도 포함되었음)와, 1883년 제작된 최초의 요세미티 계곡 정밀 측량도가 하이라이트이며, 기타, 로스엔젤레스, 샌프랜시스코, 시애틀, 뉴욕, 워싱턴 DC, 덴버, 시카고, 모스크바, 세인트 피터스버그, 캘커타, 리마, 파리, 마드리드, 로마, 베이징, 동경, 쿄토 등 18세기에서 20세기에 만들어진 여러가지 지도가 들어 있습니다. 또한, 유럽, 남아메리카, 오스트렐리아, 아시아, 북 아메리카 대륙 등에 대해 새로운 나라/지역/대륙 지도가 추가되었습니다.

저는 이 새로운 지도가 공개될 수 있도록 노력을 아끼지 않으신 구글어스 팀의 Wei Luo 씨와 Matt Manolides씨, 그리고 KML 설계를 맡아주신 영국 David Lewis 님께 특히 감사드립니다. 아울러, 구글맵 API를 사용하여 구글맵 레이어로 빛을 보게 해주신 프랑스 낭트 소재 Geogarage의 Peio Elissalde 씨와 Nicolas Cherel 씨께 감사드립니다.

====
구글 LatLong 블로그 목록 : http://heomin61.tistory.com/6

Posted by 푸른하늘 푸른하늘이

댓글을 달아 주세요

구글어스/구글맵2008. 3. 1. 19:53
2월 29일자 구글 LatLong 블로그 소식입니다. 구글어스에서도 볼 수 있었던 데이빗 럼지(David Rumsey)씨의 고지도 콜렉션을 세컨드라이프에서도 볼 수 있게 되었다는 내용입니다.

먼저, 데이빗럼지의 고지도는 이미지도서관에서 보실 수 있으며, 이미지도서관 제작에 관한 이야기는 여기를 읽어보시기 바랍니다.

구글어스에서는 단계별항목(Layers) -> 갤러리(Galleries) -> Rumsey Historical Maps 에 들어가셔서 원하는 지도를 선택하시면 볼 수 있습니다.

우리나라지도는 World Globe(1790)와, Asia(1710)이 있는데, 아래는 World Globe를 선택하고 우리나라 부근을 캡쳐한 것입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세컨드라이프에서 이 지도를 보시려면, 세컨드라이프에 들어가신 후, 다음 그림과 같이 장소검색에 들어가서 원하는 아일랜드로 텔레포트하시면 됩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아래는 "David Rumbsey Maps 1"에서 발견한 지도입니다. 위에 나온 그림과는 다른 지도네요. 1787년도에 제작된 "A general map of world terraqueous globe"라고 되어 있는데, 아쉽게도 동해가 "Gulf of Japan"이라고 표기되어 있군요.

가운데 보이는 캐릭터는 뻔하겠지만, 제 캐릭입니다. ㅎㅎ

사용자 삽입 이미지

아무튼... 다양한 방법으로 지도를 볼 수 있으니 기분이 좋네요~~

민, 푸른하늘
====
http://google-latlong.blogspot.com/2008/02/out-of-this-world-maps.html
Friday, February 29, 2008 at 2:15 PM

저는 데이빗 럼지(David Rumsey)의 지도가 극히 대중적인 3D 가상세계인 세컨드라이프(Second Life)에서 새생명을 얻었다는 사실을 알고 무척 기뻤습니다. 고지도가 가상세계에서 볼 수 있다는 것은 매우 신선한 아이디어라 아닌가 합니다. 저는 오랫동안 구글어스에 올려진 럼지 지도를 이리저리 돌려가면서 현재의 경계선과 과거의 지도를 비교해 보곤 했습니다. 특히 구글 스카이(SKY)에 올려진 별자리 지도가 가장 인상적이었죠. 우리 선조들은 현대와 같은 강력한 망원경도 없이 밤하늘을 어쩜 그렇게 정확하게 그릴 수 있었던 것인지 경이로움을 갖곤 했습니다.

자칭 지도에 빠진 얼간이로서, 저는 데이빗 럼지씨가 자신의 고지도를 전세계인들에게 공개한 것에 찬사를 보내며, 손상되기 쉬운 문서들을 디지털로 변환하여 전시하는 혁신적인 방법에 대해 깊이 감사를 드리고 싶습니다. 세컨드라이프의 Rumsey Maps 아일랜드에 방문하는 것은 물론, 데이빗 럼지 웹사이트에 들러 온갖 종류의 17,00매 이상의 지도를 둘러보시길 권해드립니다. 온라인 세계에서 17세기 지도를 감상할 수 있는 것은 엄청 놀라운 경험이 될 것입니다.

====
구글 LatLong 블로그 목록 : http://heomin61.tistory.com/6

Posted by 푸른하늘 푸른하늘이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아.. 이런 서비스가 있었군요.
    앉아서 세상의 현재과 과거까지 살필 수 있다는게 놀랍네요.
    그리고 개인 컬렉션을 공개한다는게 쉬운일은 아닐텐데 정말 찬사를 보냅니다.

    2008.03.01 22:38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 저도 이번에 저 분의 콜렉션에 관한 기사를 읽고 정말 대단하신 분이라는 생각을 하게 되었습니다~ 총 15만점이라고 하더군요...

      2008.03.01 23:08 신고 [ ADDR : EDIT/ DEL ]
  2. 알 수 없는 사용자

    오 세컨드라이프의 컨텐츠는 역시 무한한듯 합니다.~

    이런 게임을 이제야 알게 되다니 ㅎㅎ

    앞으로 더욱 빠질것 같아요~

    2008.04.01 15:38 [ ADDR : EDIT/ DEL : REPLY ]

공간정보/측량2007. 12. 5. 20:51
잠시 한담... 제 블로그가 요즘 좀 뜨겁습니다. 좀 쉬어가고 싶네요. :-)

정말 오래된, 그리고 특이한 지도를 소개시켜 드리고자 합니다. 이번에 UNESCO 세계 기록문화 유산(Memory of the World)으로 등재된 Tabula Peutingeriana 라는 지도입니다.

이 지도는 13세기에 수도승 한분이 모사한 지도로서, 현존하는 유일한 로마식 도로지도라고 합니다. 로마시대 도시, 그 도시를 연결하는 도로, 강, 산, 숲과 바다가 묘사되어 있으며, 도로지도의 특성상 도시간의 거리가 기록되어 있다고 합니다.

특히 이 지도는 길이가 7미터 가량이지만, 폭은 34cm 뿐이 안되는 매우 특이한 구조를 가지고 있습니다. 포르투칼부터 인도까지 그려져 있는데, 축척을 무시하고 가로방향으로 짜부러뜨려진 형태죠. 아래 지도에서 윗부분은 발칸반도지역, 중간은 이탈리아 반도(우측 태양처럼 그려진 것이 로마임)이고, 아래쪽은 아프리카 북부입니다. 전체 지도를 보고 싶으시면 여기를 누르시면 됩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이 지도는 현대의 도로지도와는 개념이 많이 다릅니다만, 그래도 장거리 여행자에겐 매우 편리했을 것입니다. 두루마리형태니까 들고다니기 편하고, 모든 숙박지나 도시가 표시되어 있으니까요. 방위를 판단하기는 힘들었겠지만, 길을 쭉 따라가기만 하면 되니까 그당시 여행자로서는 그다지 불편하지도 않을 것 같고요. 지하철 지도가 실제 위치와는 관련없이 그려져 있어도, 우리가 사용하기엔 편리한 것과 마찬가지입니다.

이 지도는 아주 부스러지기 쉬운 상태라서 일반인들에게 공개되지 않았는데, UNESCO 기록문화유산으로 등재됨을 기념하여, 2007년 11월 26일 단하루 동안 오스트리아 국립도서관에서 전시되었다고 합니다.
====
(via The Map Room)
Posted by 푸른하늘 푸른하늘이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푸른하늘이님의 해당 포스트가 12/6일 버즈블로그 메인 헤드라인으로 링크되었습니다.

    2007.12.06 11:47 [ ADDR : EDIT/ DEL : REPLY ]

공간정보/측량2007. 11. 22. 13:49
며칠 전부터 The Map Room이라는 블로그로부터 시카고에서 지도 페스티발(Festival of Maps)이 열린다는 소식이 있었습니다.

저는 인쇄지도에도 관심이 많기는 하지만, 안다고 가볼 수 있는 건 아니라서 그냥 그렇구나 하고 있었는데, 오늘 이와 관련하여 시카고에 있는 Field Museum에서, 11월2일부터 내년 1월27일까지 개최되고 있는 Maps: Finding Our Place in the World 전시회를 온라인으로 볼 수 있다는 소식이 있어 한번 둘러봤습니다. 직접 보고싶으시면 여기를 눌러보세요. 인터페이스는 간단하지만, 좀 불편하고 느린게 흠입니다.

전체 100여점이 전시되었다고 하는데, 온라인으로 나와 있는 것은 몇 가지 안되지만, 정말 재미있는 지도가 많이 있습니다. 상인들이나 여행자가 만든지도도 있고, 레오나르도 다빈치와 같은 과학자가 만든 지도, 반지의 제왕의 저자 톨킨(J.R.R. Tolkien)이 만든 지도도 있고요. 물론 아주 오래된 지도도 있습니다. 몇가지를 소개시켜 드리면 다음과 같습니다.

먼저 막대기로 만든 지도입니다. 1940년대라고 하는데, 남태평양 폴리네시아 지역 원주민이 만든 것으로 알고 있습니다. 파도의 모양과 바다를 표시한 것이라고 하네요.

사용자 삽입 이미지

막대기지도


다음은 현재 해도에서 기본적인 투영법으로 사용되고 있는 메르카토르 도법을 만드신 Gerard Mercator께서 1569년에 만든 지도입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메르카토르 지도


다음은 현재의 이라크 바그다드 남서쪽인 Nippur 지역을 표시한 지도로 기원전 1300년경, 점토판에 새겨진 지도입니다. 최초의 도시지도라고 하네요.

사용자 삽입 이미지

점토판 지도


다음은 레오나르도 다 빈치가 1504년경 제작한 지도입니다. 플로렌스 지방의 운하를 건설하기 위한 설계도인 것 같습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레오나르도다빈치 지도


다음은... ARPANET의 연결도입니다. 1982년 당시만해도 단 88대만이 인터넷으로 연결되어 있었습니다. 이 ARPANET이 오늘날 인터넷의 모태가 되었죠.

사용자 삽입 이미지

ARPANET 연결도


다음은 유토피아 지도입니다. 저자인 토마스 모어경이 1516년 제작한 것입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유토피아 지도 Utopia


마지막입니다. 중국에서1890년경 제작된 것인데, 부채에 그려진 중국/우리나라/일본 지도입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부채지도


이 전시회는 의외로 세계적인 도로지도 제작업체인 Navteq에서 제공했다(presented by Navteq)고 되어 있습니다. 맨 마지막 부분에 커다란 LCD에 전세계지도를 만져볼 수 있게 해 놓은 것이 있는데, Navteq과 직접적으로 연결되어 있는 것은 이것뿐인데 말입니다.

민, 푸른하늘
Posted by 푸른하늘 푸른하늘이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