공간정보/측량2008. 8. 14. 13:25
오랜만에 일반지도 이야기입니다. 사실 일반지도는 사라질 수 밖에 없는 운명에 처해 있습니다.

그래도 아직까지는 전원걱정이 필요없으며, 한꺼번에 넓은 지역을 볼 수 있는 등, 여러가지 장점이 있어 어려운 가운데에서도 명맥을 유지하고 있습니다.

그런데, 종이지도의 장점을 살린 아주 재미있는 지도 2가지가 나와서 소개시켜드리겠습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첫번째는 아주 작은 지도 입니다.

먼저, KeyMap이라는 지도는 15cm × 23cm 짜리니까 A4 용지보다 약간 작은 크기인데, 모두 접으면 2.7cm x 5cm 정도로 열쇠정도의 크기가 됩니다. 가방 같은데 매달고 다니면 되는데, 그냥 핸드폰에 매달아도 될 것 같습니다.

아주 선명하게 인쇄가 되어 있어서, 맨눈으로도 볼 수 있지만, 50배까지 확대해서 봐도 될 정도로 극히 세밀하게 인쇄되어 있다고 하네요. 확대해서 봐야 할 경우에는 함께 들어 있는 확대경을 이용하면 된다고 합니다.

가격은 25 홍콩달러로 약 3,200 원 정도입니다.

다음으로 신용카드 정도의 CardMap입니다. 전체 크기는 23.5cm × 35.5cm 이며, 접은 상태에서는 4.5cm x 8cm입니다. 아래는 모두 폈을 때의 모습입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지도의 특성은 KeyMap과 비슷하며, 이 지도에도 확대경이 포함되어 있습니다. 이 지도는 지갑속에 넣어다니거나, 목에 걸고 다니도록 디자인 된 것입니다.

이 지도들은 홍콩에 있는 ZoomMap.org라는 회사에서 제작되었으며, 주로 홍콩, 마카오 및 중국 지역의 지도가 있습니다. 전체 리스트는 product listing를 보시면 됩니다.


두번째는 한장의 지도에 여러가지 내용을 함께 볼 수 있는 지도입니다.

지도를 기울이면, 일반 도로지도, 지하철 노선도, 행정구역도가 번갈아가며 나타납니다. 말로 설명하기는 힘들고, 아래에 있는 플래시 파일에 마우스를 올려서 이리저리 움직여 보시기 바랍니다. PanaMap 홈페이지에 들어가면 또다른 플래시가 있습니다.


현재 뉴욕시 및 시카고 지도가 제작되어 있으며, 가격은 대략 2만원 정도입니다. 어떻게 구현되는지는 여기를 들어가 보시면 되는데요, 대충 말씀 드리면, 어릴적에 입체감이 있는 그림카드와 비슷한 원리라고 생각하시면 됩니다.

====
인터넷 지도가 활성화되고, 내비게이션이 보편화된 지금, 일반 인쇄지도 시장은 1/4 이상 축소되었다고 보이며, 앞으로도 더 축소될 것으로 전망되고 있습니다.

현재 휴대용 전자기기가 점점 발전되고 있는데, 특히 보행자용 내비게이션이 널리 사용되면 일반지도의 입지는 더욱 줄어들 수 밖에 없습니다. 또, 전자종이가 싼 값에 보급될 수 있다면 종이지도만의 장점도 사라져버릴 것입니다.

그 다음에는? 종이가 가지는 감성적인 면만 남겠죠. 그때도 종이지도가 계속 자기만의 영역을 가질 수 있을까요? 개인적으로는 그랬으면 좋겠다... 싶지만 아무리 생각해도 쉽지 않을 것 같네요.

민, 푸른하늘

Posted by 푸른하늘 푸른하늘이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저는 서울갈때 항상 지하철 약도를 가지고 다닙니다. 주머니에 넣고 다니지만 항상 잃어 버리죠. 제가좀 털털해서..ㅋㅋ 아무튼, 이런 아이디어 참 좋군요.^^

    2008.08.14 14:18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2. 그래도 여행기념으로 한장씩 사 모으는 맛이 있는 것 같아 완전히 없어지지는 않을 것 같습니다.

    저도 실크로드 답사 기념으로 신장 지도 하나 샀는데, 돈황시내가 그려진 대축척지도는 시내가 워낙 좁고 관광지가 없어서 아무 쓸모가 없었고, 신장 위구르 자치구가 통째로 그려진 지도는 워낙 땅덩어리가 넓어서 크게 도움이 되지는 못했지만, 싼 값에 이만한 기념품도 없겠다 싶어서 구입했습니다.(가끔 만화같은데 나오는 세계지도 하나 던져주고 집 찾아 오라는 것 같은 느낌이 들었습니다.)

    2008.08.15 02:15 [ ADDR : EDIT/ DEL : REPLY ]
    • 저도 오래전에는 지도책하나씩 사들고 오곤 했었는데, 아니면 공짜로 나눠주는 지도라도 꼭 챙겨왔었는데, 다시 갈일이 많지 않다보니 안챙기게 되더군요. 기념품으로는... 보관하기도 나쁘다보니 더 그렇구요~~

      실크로드 답사... 정말 좋으셨겠네요~~

      2008.08.15 02:29 신고 [ ADDR : EDIT/ DEL ]
  3. 한국을 벗어나서 몇 시간 동안 비행기를 타본 것도, 몇일을 열차 침대칸에 누워서 가본 것도 처음이었으니까요... 그리고 나라가 큰 만큼 멋진 곳이 많았습니다. 다만 올림픽 성화 봉송기간과 봉송 루트와 겹치는 바람에 평소라면 안 해도 될 고생을 했다는 점이 흠이라고 할 수 있겠네요...

    2008.08.15 08:07 [ ADDR : EDIT/ DEL : REPLY ]
    • 아... 정말 언젠가는 한번 몽골이나 티벳쪽으로 꼭 한번 가고싶은데... 기회가 있을런지 모르겠어여~~ㅠㅠ

      2008.08.15 11:38 [ ADDR : EDIT/ DEL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