구글어스/구글맵2008. 11. 13. 19:54
11월 10일자 구글 LatLong 블로그 소식입니다. 구글어스와 구글맵을 이용한 재미있는 어플리케이션을 소개하는 내용입니다.

맨처음에 소개된 geoGreeting는 저도 오래전 소개시켜드린 사이트입니다. 문자를 입력하면 알파벳모양의 건물로 메시지를 보여주는 사이트죠. 아래는 이 사이트에서 "I ♡ You!!"를 입력할 때 만들어지는 메시지입니다.

이 사이트의 단점은 한글은 지원하지 않는다는 것. 그리고 같은 문자는 항상 같은 모양만 나온다는 것... 예를 들어 이세상에는 Y자 모양의 건물이 무척 많을텐데, 매일 똑같은 문자가 나오니, 한두번 해보고 나면 심드렁해지게 됩니다.

I Love You!!!

혹시... 하트(♡) 모양의 섬이 어디 있는지 알고 싶으시다면 여기를 눌러보시기 바랍니다. 우리나라에도 남해안에 하트모양의 섬이 하나 있답니다~~

두번째는 항공관제소... 를 시뮬레이션하는 프로그램인 듯 싶은데, 다운로드 받아보지는 않았습니다. 혹시 관심있으시면 PlanePlotter에 들어가셔서 아래로 내려가면 다운로드 받으실 수 있습니다. 아래는 구글어스에 띄워본 모습이라는... 캡처화면입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마지막으로 언급된 iLoveMountains라는 사이트는 제가 따로 소개시켜드리지는 않았지만, LatLong 블로그에서 잠깐 언급되었던 내용입니다. Appalachian Voices는 구글어스 아웃리치(Google Earth Outreach)에서 자금 지원을 받고 있는 비영리 단체인데, 미국 동부의 애팔래치아 산맥에서 산 정상을 노천 채굴하는 석탄 광산을 금지시키자는 운동을 하고 있습니다.

아래는 iLoveMountains 사이트에서 94115라는 우편번호를 넣었을 때 나타나는 연결상태를 구글어스로 본 모습입니다. 샌프란시스코(화면 제일 좌측)도 결국 애팔래치아(화면 제일 우측)에서 생산되는 석탄을 사용하여 생산된 전기를 사용하고 있다는 것입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결국엔... "당신이 사용하는 전기는 애팔래치아 산 정상을 파헤쳐서 생산된 것이다"라는 메시지를 전하여, 발전소 등에 압력을 넣어달라는... 그런 운동이라고 보면 될 것같습니다.

민, 푸른하늘

====
http://google-latlong.blogspot.com/2008/11/applications-of-geography.html
Monday, November 10, 2008 at 3:30 PM
Posted by Phil Verney, Google Earth Community Development
구글어스나 구글맵을 다양하고도 창조적으로 사용하고 있는 많은 분들을 보면, 이 도구들을 제작하고 있는 우리 모두는 항상 놀랍고 매혹됩니다. 전세계의 대담한 소프트웨어 개발자분들은 독특한 어플리케이션을 구축함으로써, 구글어스나 구글맵이 단순히 경로를 찾거나 자기 집을 찾아보는 정도가 아니라, 온갖 종류의 정보를 지리공간정보의 개념으로 찾아볼 수 있는 플랫폼이라는 것을 보여주고 있습니다. 저는 제가 즐겨 사용하고 있으며, 다른 사람들이 "지도가 없이 생각"하고 있을 때조차 지도로 어떤 것이 가능한지를 보여주는 몇몇 도구를 소개시켜드리고자 합니다.

첫번째는 geoGreeting이라는 정말 독창적이고도 재미있는 구글맵 어플리케이션입니다. 소프트웨어 엔지니어인 Jesse Vig는 하늘에서 보았을 때 알파벳 모양으로 보이는 건물들이 있다는 것을 우연히 발견했습니다. 이 geoGreeting 페이지에 여러분께서 원하는 문장을 입력하면, 이 글자에 맞는 건물들을 찾아 애니메이션이 만들어지고, 이를 친구들이나 가족에게 보낼 수 있습니다. 이 사이트 덕분에 제가 진짜 카드를 보내야 할 때를 잊어버렸을 때, 얼마나 유용했는지 모릅니다.

두번째는 PlanePlotter입니다. 실제로든 가상으로든 비행기 위치 확인을 즐기는 분들이 주변의 하늘 상황을 이용하는데 유용한 도구입니다. PlanPlotter에는 정보를 표현하는 방법이 많은데, 구글어스(Google Earth)도 가능합니다. 위치와 방향, 고도정보가 입력되면, 비행조종사의 시각으로 주변 경치를 감상하실 수 있습니다.

마지막으로 소개해 드릴 것은 iLoveMountains입니다. 비영리재단인 Appalachian Voices에서 운영하는 사이트죠. Appalacian Voices는 노천굴착방식으로 석탄채굴을 반대하는데 관여하고 있으며, 구글어스 아웃리치(Google Earth Outreach)의 지원을 받는기관입니다. iLoveMountains.org 는 구글맵이나 구글어스를 통해 노천탄강이 어느 지역과 직간접적으로 연결되어 있는지를보여주는 프로젝트입니다. 이 지도를 통해 사람들은 자신들에게 전기를공급해주는 회사가 산을 제거하는 방식으로 생산된 석탄을 구매하고 있는지 알 수 있습니다. 또한 어떠한 행동에 나서야 할지를 알 수 있죠. 이와 같은 방식의 "이야기를 전달하는" KML이나 매시업은 지역과의 연계를 피부로 느끼고, 이슈를 보여주는 데 사용될 수 있습니다.

여러분도 이러한 어플리케이션에 즐거움을 느끼고, 가능하다면 여러분만의 매시업을 만드는데 영감을 얻을 수 있기를 바랍니다. Google Code - Geo 페이지를 방문하시면 온갖 종류의 멋진 도구를 개발할 수 있는 방법을 배우실 수 있습니다. 아주 간단한 지도 매시업으로부터 아주 복잡한 실시간 KML 파일까지 말입니다.


====
구글 LatLong 블로그 목록 : http://heomin61.tistory.com/6

Posted by 푸른하늘 푸른하늘이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dfff

    흥미롭네요. 잘 보고 있습니다.

    2008.11.15 17:31 [ ADDR : EDIT/ DEL : REPLY ]
  2. 이번에 구글맵 지도서비스 만들어서요.

    기냥 단순하지만 비행기 항공 노선도 있구 그런대로 잘 되서요..

    2008.11.20 14:28 [ ADDR : EDIT/ DEL : REPLY ]

구글어스/구글맵2008. 2. 22. 23:23
2월 21일자 구글 LatLong 블로그 소식입니다. 구글어스 아웃리치 사이트 개편이라는 글에서 소개시켜드린 생태학자 관련 케이스 스터디 관련 내용입니다.

생태학, 생물학을 위해서는 자연히 책보다는 현장을 찾을 수 밖에 없는데, 자료를 정리하거나 여행계획을 세울 때 등등 아주 다양한 방법으로 구글어스를 활용하고 있다고 합니다.

우리나라에서도 아마 모르긴 몰라도 구글어스가 여러가지 분야에서 사용되고 있을 것입니다. 요즘은 MBC 뉴스에서도 구글어스가 사용되고 있더군요. 학교 수업용으로도 많이 사용되고 있을 것 같고요.  하지만 역시 우리나라 지역엔 도로지도가 없어 한계가 있을 것 같습니다.

민, 푸른하늘
====
http://google-latlong.blogspot.com/2008/02/putting-google-earth-to-test.html
Thursday, February 21, 2008 at 1:50 PM
저 같은 현장 생태학자들이 가장 두려워하는 것은 컴퓨터앞에서만 죽치는 것입니다. 차라리 현장에 있는 걸 선호하죠. 이 때문에 저는 구글어스의 극렬 팬입니다. 집에만 있을 때도 세계를 탐험할 수 있으니까요. 저는 UC 산타크루즈 소재 캘리포니아 대학교 생태 진화 생물학과의 박사과정 학생으로, 지구상에서 가장 나이가 많은 나무인 고대 강털 소나무(bristlecone pines)를 연구하고 있습니다. 매일 구글어스를 써서 제 자료를 재빨리 읽어들이고 항공 사진위에 중첩시켜 보거나, 경로 계획 수립하여 GPS에 점들을 읽어들인 후, 컴퓨터를 끄고 현장으로 향합니다. 저의 작업을 보고 싶으시거나 제 자료를 시험해 보시고 싶으시면 구글어스 아웃리치 사이트에 들어 있는 케이스 스터디를 보시면 됩니다.

저는 또한, 구글어스가 수업에도 최고임을 알고 있습니다. 생물학 기초 수업시간 때, 도서관에서 책을 찾아 읽는 구식 과제 대신, 가상 식물 생태계 검색을 과제로 대체하기로 했습니다. 여러분의 지식을 시험해 보고 싶으신가요? 구글어스를 다운로드하신 후, 아래에 설명된 위치를 찾고 제 질문에 답해 보시기 바랍니다.

1. 인터넷 검색 기술을 동원해서 탄자니아에 있는 Ngorongora 크레이터에 대해 알아보고, 그 곳을 구글어스에서 확인하세요. 사파리 차량이 보이십니까? 큰 동물들은요? 호숫가를 따라 자라나는 식물들은 어떤 종일까요? 크레이터 테를 따라 어떤 식물이 있나요?

2. 나무의 특성을 고려할 때, 만하탄 센트럴 파크에서 찍은 사진은 몇 년도에 촬영되었다고 생각하십니까?

3. John Muir씨는 1800년대 중반 요세미티 계곡, 하프돔(Harf Dome) 정상에 나무가 몇그루 자란다고 썼습니다. 하프톰 정상에 지금도 나무가 자라고 있나요?

4. 티그리스 강은 바그다드 시 중심부를 관통합니다. 강 중심부 및 강변에 있는 섬과 모래 뚝방에 자라는 식물이 있나요?

5. 당신이 식물학 관련 직업을 고려중입니다. 알라스카의 작은 도시 발데즈(Valdez) 바로 바깥에 있는 Prince William Sound 해변에 있는 식물을 조사해야 합니다. 그곳엔 나무들이 있을까요? 아니면 초원일까요?

이러한 질문들은 물론, 제 수업의 주제입니다만, 구글어스를 사용하면 역사로부터 영국에 이르기까지 어떤 주제라도 즐겁게 탐색해 볼 수 있습니다. 관심 있으시면, 케이스 스터디나 제 웹사이트를 확인해 보세요. 여러분이 무사히 성적을 얻었는지 확인하러 내일 다시 들러주시고요~

====
구글 LatLong 블로그 목록 : http://heomin61.tistory.com/6

Posted by 푸른하늘 푸른하늘이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강털 소나무는 털이 강한가 보죠??
    강철인가? 소나무에 털이 나다니..놀랍습니다. !

    2008.02.23 07:46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 ㅎㅎ mepay님두~~ 브리태니커 백과에 강털소나무라고 되어 있어서 옮겼을 뿐이고요, 수명이 6,000년쯤 되는 나무라고 합니다~ ㅎㅎ

      2008.02.23 11:24 신고 [ ADDR : EDIT/ DEL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