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오웹'에 해당되는 글 2건

  1. 2008.07.24 Geoweb 2008 셋째날 오전 (6)
  2. 2008.07.22 Geoweb 2008 첫날 (4)
기타/웹 2.02008. 7. 24. 10:12
오늘부터 메인세션이 시작되었습니다. 오전엔 3개만 들어습니다. 2개 더 들을 수는 있었지만, 뇌 용량이 초과될까 걱정도 되고, 정리를 해두는 게 더 좋을 것 같아서입니다.

첫번쨰는 ESRI  캐나다 지사장쯤? 되는 Alex Miler라는 분의 Keynote였습니다.

아저씨가 머리가 하얗게 센게 좀만 더 뚱뚱했더라면 캔터키 치킨 할아버지로 착갈할 뻔 했습니다. 대충 아래가 회의장 모습입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대략적으로 발표한 내용을 요약하면 다음과 같습니다.
  1. 공간정보는 이 세계의 기반이다. 그런데, 우리 세계는 너무 빨리 변하고 있다. GIS는 복잡한 데이터, 여러가지 분야, 다양한 기관을 통합하는 역할을 한다.
  2. GIS는 매우 다양한 곳에 사용되고 있다. 예를 들면 도시계획, 도시 모델링, 빌딩 모델링, 도시 시설물 관리, 시설물의 3차원 표시, 에너지, 공공안전, 환경/기후 변화, 등에 사용되고 있다.
  3. 현재 GIS는 매우 다양한 분야에 응용되고 있으나, 독립된 시스템으로 유지되고 있다. Geoweb은 이들을 묶어주는 역할을 담당할 것이다. 이를 위해서는 선도적인 리더십과 기관, 표준화된 데이터모델, GIS 포털, 정보생산자간의 네트워크, 콘텐츠 공유, 협조체계 구축, 상호운용성 등이 필수적이다.
  4. Geoweb환경에서 GIS는 더 많은 가능성이 존재한다. Web as a Platform이라는 개념을 기반으로 GIS가 발전할 것이다....
뒷부분에도 좀 더 많은 이야기를 했지만... Enterprise 통합환경이나, Spatial DataWarehouse 등의 이야기... 대략적으로 이 아저씨는 Geoweb이 무엇인지 모르고 있는게 아닌가 하는 생각이 들었습니다. 제 생각에 Geoweb은 일반인이 공간정보를 일반적인 문자정보/그림정보나 다름없이 편하게/쉽게 접근하도록 만들자는 게 목적이라고 생각하는데, 이 아저씨는 관공서의 업무자동화 이야기만 늘어놓았거든요.

====
두번쨰는 오라클(Oracle)에서 Xavier Lapez라는 분이 3차원 데이터 관리 솔류션에 대해 발표를 했습니다. 아래가 시작할 때의 모습입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대략적으로 발표한 내용을 요약하면 다음과 같습니다.
  • 항측용 디지털카메라, LIDAR 등 공간데이터를 수집하는 장비가 발달하면서, 엄청난 양의 3D 자료가 생산되고 있다. 이들 자료를 관리/변환/시각화하는 것이 중요한 과제이다.
  • 이러한 자료는 공간데이터베이스로 관리하는 것이 효율적이다. 인덱싱, 그리드 컴퓨팅, 트랜잭션, 버저닝 등의 고급기능이 지원되기 때문이다.
  • LIDAR에서 생산되는 Point Cloud 데이터를 CAD/TIN/3D 모델등으로 변환하여야 한다. 이를 공간데이터베이스(SRDBMS)에서 관리하면, 자료수집, 처리, 분석까지 모두 일관성있게 처리할 수 있다. 3차원 CAD/구글어스 3D 매쉬업/게임/시뮬레이션 등에 활용할 수 있다.
  • 오라클 공간데이터베이스는 3차원 공간자료 타입을 지원하며, 3차원 공간 인덱싱, 3차원 분석을 지원한다. 물론 SQL을 지원
    • 공간자료 타입 : SDO_GEOMETRY(3D 모델), SDO_POINT_CLOUD(LIDAR), SDO_TIN 등
    • 검색/분석기능 : intersection, within, nearest, volume, validation,extrusion, extraction 등. 기타 3D 포맷변환, 3차원 모델에 텍스처입히기 등
오라클에서 3차원 데이터를 지원한다는 내용은 오늘 처음 들었습니다. 물론 공간데이터를 지원하고 있는
오라클로서는 전세계가 관심을 갖고 있는 3차원 데이터처리에 관심이 많을 수 밖에 없겠죠.

====
세번째는 네덜란드의 국가측량지적국(National Survey & Cadastre)의 Suzanne Slarsky Dael 이라는 여자분이 네덜란드의 e-Government 와 유럽의 공간데이터기반(SDI)인 INSPIRE에 대해 이야기를 했습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대략적으로 발표한 내용을 요약하면 다음과 같습니다.
  1. e-Governnment 현황(UN e-Government Survey 2008)에 따르면 스웨덴 1위, 덴마이크 2위, 한국 6위, 그 중요한 이유중 하나가 덴마아크에 주민등록번호(CPR)이 존재하기 때문.
  2. 전자정부에서 위치는 매우 중요. 위치는 고유식별자(unique identifier)임. 정부생산자료중 80-90%가 위치와 관계있음. 그러나 위치자료는 여러가지 어려움이 있어서 잘 사용되고 있지 못함
  3. 덴마아크 국가측량국은 그린랜드를 포함한 육지/바다 포함 모든 측량을 담당함. 5개주 99개 지방자치단체. 15개 부처, 공간데이터기반(SDI)를 기반으로 관련자료를 통합하고 있음
  4. 많은 민간회사와도 협조체계를 맺고 있음. 국가에서는 SDI를 공급하고, 민간에서는 어플리케이션을 개발하고 부가가치제품을 생산. 예 : www.kms.dk
  5. 전자정부와 공간정보기반의 관계는 동전의 양면. 전자정부 및 공간정보가 국가및 지방자치단체의 협력관계를 이끌고 있음. 기본적으로 분산형으로 개발하고 있으며, 법적/행정적인 것보다 협력체계가 더욱 중요함.
  6. INSPIRE는 유럽 각국이 지리적문제를 공동으로 대처하기 위한 목적으로 추진됨. 연속적이며 일관성있는 데이터를 구축 (표준화 및 포털) INSPIRE은 덴마아크 SDI 구축의 법적 뒷받침
  7. INSPIRE는 공공 데이터의 표준으로 자리잡을 것이며, 전자정부를 촉진할 수 있는 계기가 될 것임
=====
대충 이정도로 정리해야겠습니다. 듣는 시간보다 정리하는 시간이 훨씬 많이 필요한 건 당연하겠지만... 생각보다 많이 걸리네요. 오후에 들은 건 나중으로 미뤄야겠습니다. 아... 어제 것도 물론 다음으로...

전반적인 느낌은... GeoWeb이라고 해서 기대를 했는데, 발표를 들어보니까 일반 GIS관련 컨퍼런스와 그다지 다르지 않은 것 같다는 생각입니다. 아마도... GIS나 측량에 대해서는 잘 모르는 IT 관계자들이 모여서 GIS나 측량 관련 기술을 듣고 서로 토론하는 자리... 라고 생각하는 게 낫지 않을까... 싶네요.

민, 푸른하늘
Posted by 푸른하늘 푸른하늘이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푸른하늘님 모습도 찍어주시죠..ㅎㅎㅎㅎ

    공간 정보가 이 세계의 기반이다.
    다양한곳에 공간 지도(?)는 활용할수 있다.
    세번째는 잘 모르겠습니다. ㅎㅎ

    2008.07.24 16:02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2. Geoclick2

    먼곳에서 현장중계 감사드립니다.

    2008.07.28 09:30 [ ADDR : EDIT/ DEL : REPLY ]
  3. 다양한 공간데이터를 오라클을 통해 관리하고 활용하는 시도를 몇년전 해봤습니다만,
    그 당시만해도 3D 쿼리나 인덱싱에 들어가는 시간이 너무 많이 걸려서 포기했었습니다.
    지금은 하드웨어도 발전하고 오라클도 많이 발전했겠네요.
    일반적인 라이다의 point cloud만이라도 오라클에 올려서 관리한다면 편할거 같네요.

    2008.07.31 16:00 [ ADDR : EDIT/ DEL : REPLY ]

기타/웹 2.02008. 7. 22. 16:30
지금 캐나다 뱅쿠버(Vancouver)시에 와 있습니다. 지오웹(GeoWeb) 2008에 참석하기 위해서입니다. 사실 오래 전부터 계획했던 일이지만, 여러가지 사정으로 인해 참석하기 힘들 뻔 했었는데, 그나마 어찌어찌 풀려 혼자서 참석하게 되었습니다.

마침 7-8월은 날씨가 아주 좋아서, 해는 쨍쨍 내려찌는 아열대성 파~~란 하늘이지만, 바람은 가을처럼 청명해서 기분이 즐거워지는 날씨입니다. 아래는 짬을 내서 돌아본 곳중 제일 이뻤던 워터프론트역 부근... 멀리 캐나다 플레이스(Canada Place)에 정박된 크루즈선이 보입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하지만, 뱅쿠버는 들었던 것 만큼 살기 좋아보이지 않았습니다. 뱅쿠버 시내를 조금 돌아봤지만, 조금만 구석에 들어가면 슬럼가인 것처럼 음침한 것이 그다지 정겹지는 않습니다. 거지나 마약쟁이들도 많다고, 몇몇 동네는 밤에 돌아다니지 말라고 하더군요. 이름난 관광지라고 하는 곳들도 머이래... 라는 말이 나올 정도입니다.

물론, 2010년 동계올림픽이 열리는 휘슬러가 지척에 있는 등 시내를 벗어나면 아름다운 자연이 펼쳐지지만, 자금과 주차난때문에 렌트카도 빌리지 못한 저에게는 언감생심일 뿐입니다.


===
첫날은 워크샵이 있었습니다. 그런데, 서울에서 너무 바쁜 나머지 온라인 등록을 못하고, 현지 등록을 하려고 하니, 월요일 오전 세션은 모두 마감되는 바람에 어쩔 수 없이 오후만 참석하게 되었습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참석한 워크샵은 "Using Open Source Software to Process GeoSemantic/Geo-Spatial Kowledge and Visuals"라는 워크샵이었습니다. 대충 번역하면 "시멘틱 기반 공간정보 및 시각화를 공개소프트웨어를 사용하여 처리하는 방법" 정도라고 할까요? 저는 그냥 오픈소스라는 말만 보고 결정했더랬습니다. 제가 오픈소스에 대해 관심이 많거든요. 대략적인 내용은 다음과 같습니다.
  • NASA JPL의 온톨로지(Ontology), GML, KML 등에 대한 오픈소스 프로그램 소개.
  • 스탠포드의 OWL/Protege, Jena, SWRL, SAXON XSLT, Google Map 소스 등의 소개
  • 시맨특 프로세싱(semantic processing)을 통한 프로세싱 영역의 확장
아래 첨부한 pdf 파일은 강의 자료입니다. 강의자료라고는 하지만, 설명도 없고 강사가 이야기하고 싶은 순서 그리고, 설명도 없이 예제만 잔뜩 들어 있어서 별로 도움은 되지 않을 것 같습니다. 그래도 일단 올립니다.

그런데... 위에서 쓴 것처럼, 저는 오후만 참석을 했는데, 이 강의가 오전 오후 연속강의였다는 게 문제였습니다. 등록받는 사람이 오전오후 별개의 세션으로 진행된다고 해서 오후 강의를 등록했는데 말입니다. 하여튼... 그래도 억지로 졸음을 참고 들었습니다.

온톨로지(Ontology)에 대해 강의를 했습니다. 온톨로지에 대해 듣기는 했어도 공부하는 건 처음인지라... 인터넷도 뒤적거려가면서... 온톨로지에 대한 개념을 좀 들었고... 온톨로지를 작성하는 표준 언어? RDF, owl 등도 들어보고, 이를 처리하는 소프트웨어에 대해서도 알게 되었습니다. 대충 여기 들어가면 측량에 관한 온톨로지 개념 적용방법에 대해 배울 수 있다는 것도 들었고요.

아참... Open Meta Computing 이란 회사의 웹에 들어가면, 관련 있는 자료를 많이 볼 수 있다고 합니다. 저도 아직 검토해보지는 못했습니다.

====
마지막으로 짤방~~~ 아래는 아트갤러리(미술관)입니다. 풍선같은 걸로 만들어 둔 건데, 무슨 뜻인지는 잘 모르겠습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아래는 스탠리 공원의 해변에서... 멀리 뱅쿠버 시내가 보입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민, 푸른하늘

Posted by 푸른하늘 푸른하늘이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GeoWeb 2008이 밴쿠버에서 있었군요. 저도 오래전 99년 Internet GIS 컨퍼런스 밴쿠버에서 할때 paper를 낸 기억이 나네요.

    지금 포틀랜드에서 OSCON 2008에 참석하고 있습니다. 올때 밴쿠버 거쳐왔고 갈때도 밴쿠버 거쳐 가는데 두개 컨퍼런스 일정이 중복되서 아쉽네요. 26일 오후에 밴쿠버로 가는데 혹시 출국이 늦으시면 얼굴이라도 뵈면 좋겠네요~ (저는 28일까지 밴쿠버에 있습니다.)

    2008.07.22 21:58 [ ADDR : EDIT/ DEL : REPLY ]
    • 저는 27일날 덴버로 갈 예정인데, 26일 저녁엔 아는 동생이란 약속이 있어서 어떨지 모르겠네요~~~ 안되면 서울가서 보시죠머.

      2008.07.23 07:30 [ ADDR : EDIT/ DEL ]
  2. 뱅쿠버 시내는 그닥 매력적이지는 않았던 것 같구요..

    제가 추천드리자면, UBC 인류학 박물관은 괜찮구요.. UBC 캠퍼스도 나름 걷는 재미가 있구요..

    캐나다 사람사는 냄새가 나는 그랜빌 아일랜드도 기억에 남네요.. 거기 피위앤칩스 파는 포장마차같은 노점 있는데요.. 꽤 맛이 좋았어요..

    그리고 가깝게는 Sea bus 타시고 북쪽으로 가셔서 론즈데일 키 쪽으로 가신 뒤 버스타시면 Lynn Canyon Park 있는데요.. 여기는 진짜 꼭 가보세요.. 꽤 아름답습니다.

    뱅쿠버는 대중 교통이 잘 되어 있고 작아서 어지간한 곳은 다 버스, 스카이트레인, sea bus 타시고 움직이셔도 됩니다. 막 갈아타는 재미도 있습니다. ㅎㅎ

    잘 지내시다 오세요..

    2008.07.23 01:48 [ ADDR : EDIT/ DEL : REPLY ]
    • 그냥 이쪽저쪽... 시간 나면 다녀보고 있습니다. 저는 그랜빌 아일랜드도 별로던데요. 이왕에 재개발 했으면 쫌더 이쁘게 정리할 것이지... 싶어요.

      2008.07.23 07:31 [ ADDR : EDIT/ DEL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