구글어스/구글맵2008. 11. 19. 15:06
My Wonderful World
11월 17일 구글 LatLong 블로그 소식입니다. 미국에서 11월 3째주마다 실시되는 지리 바로알기주(Geography Awareness Week)를 맞아, 구글에서 내셔널 지오그래픽(National Geographic)과 함께 공동 작업을 하고 있다는 내용입니다.

지리 바로알기 주는 1987년 미국 레이건 대통령 시절 처음 시작되었고, 이 기간동안 미국 및 캐나다를 중심으로 학생 및 일반인들에게 지리의 중요성을 널리 알리는 갖가지 행사가 벌어진다고 합니다.

제가 작년 11월에 올린 글을 보시면, 작년 행사에 대해서 알 수 있습니다. 작년 주제는 아시아이어서 영어로 되어 있어도 그나마 볼만했는데, 올해는 좀 그렇네요. (제가 이 블로그로 이사온지가 벌써 1년이 지났네요... ㅎㅎ)

민, 푸른하늘

====
http://google-latlong.blogspot.com/2008/11/happy-geography-awareness-week.html
Monday, November 17, 2008 at 3:45 PM
제가 정말 어렸을 때, 거실 바닥에 내셔널 지오그래픽(National Geographic) 지도들을 펼쳐 두고, 머나먼 나라를 찾아내고선 다른 대륙을 가본다면 어떤 기분일까 상상해 본 적이 많았습니다. 몇십년이 지난 2008년이 되었지만, 내셔널 지오그래픽(National Geographic)은 아직도 어린이들에게 우리 지구에 대한 많은 영감을 불러일으키고 있죠.

구글은 3년 연속 지리바로알기 주(Geography Awareness Week)을 맞아, 어린이들에게 전세계에 관한 지식을 알리고자 하는 내셔널 지오그래픽 주도의 My Wonderful World와 공동 작업을 하게 됨을 매우 기쁘게 생각합니다. 오늘부터, 학생들과 선생님들께서는 구글어스(Google Earth)를 이용하여 다양한 지리 관련 활동을 하실 수 있습니다. 소매를 걷고 지구를 탐험하는, 이와 같은 프로젝트에 함께하는 것은 바로 구글의 지리공간정보 교육(Geo Education)에서 추구하는 목표입니다.


여러분께서는 빅토리아 호의 수위가 내려가서, 3천만명에 이르는 우간다, 케냐, 탄자니아 사람들이 위협받고 있다는 것을 아십니까? 세계적인 문제를 다루는 지리공간 투어를 둘러보시고, 현재 우리 지구가 않고 있는 심각한 문제를 이해하는데 측량/지리가 어떻게 도움이 되고 있는지 한번 보시기 바랍니다.

일본에서 패스트푸드를 먹는 것은 아주 품위있는 경험일 수 있다는 것을 아시고계십니까? 혹은 러시아에서 채소를 사는 것은 단순한 거래가 아니라 협상을 해야 한다는 것은 아시는지? 내셔널 지오그래픽(National Geographic)의 지구촌 엿보기(Glimpse)를 읽어보시면 전세계에서 살아가고 일하고 있는 젊인이들의 이야기들 들으실수 있습니다. 물론 구글어스(Google Earth)에서도 보실수 있구요.

이들 운동에 대해서 더 자세히 알고싶거나 탐험할 준비가 되셨다면 구글 선생님 사이트(Google for Educators site)를 방문해 보세요!


Posted by 푸른하늘 푸른하늘이

댓글을 달아 주세요

구글어스2008. 1. 18. 09:50
구글어스를 좋아하는 분들에게 가장 유명한 사이트는 Google Earth Blog입니다. 지금 현재 RSS 구독자가 11,800명에 달할 정도 입니다. 물론 저도 구독하고 있습니다.

이 블로그를 운영하고 있는
민, 푸른하늘

Posted by 푸른하늘 푸른하늘이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구글어스의 업데이트 주기는 불규칙적인가요.
    부산지역을 보니 3년전 자료던데요. 부산경마장을 보니 3년전 공사하던 모습이 나오네요. 지역마다 업데이트가 틀린가 봐요.

    2008.01.18 10:26 [ ADDR : EDIT/ DEL : REPLY ]
  2. 구글어스를 일본인 혼자서 남는시간 쪼개서 개인 프로잭트로 만들었다고 하는데..곧 전세계를 지배할듯한 기세 입니다..
    업데이트 주기는 구글 마음입니다..여기 광주도 업데이트가 안된곳이 참 많습니다..

    2008.01.18 18:48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공간정보/측량2007. 11. 18. 17:57
갱신 : Spatial Data Type를 지원하는 SQL Server 2008의 테스트 버전(CTP : Community Tech Preview)을 다운로드 받으실 수 있습니다. 여기를 누르시면 됩니다. Spatial Data Type에 관한 내용은 화이트 페이퍼이글을 읽어보시면 됩니다.


대용량의 GIS 어플리케이션을 개발하기 위해서는 GIS에 내장된 데이터베이스보다는 별도의 상업용 데이터베이스시스템과 연결하는 것이 바람직합니다. 이를 위해서 현재 대부분 Oracle의 Spatial Option을 많이 사용하고 있습니다. 특히 우리나라에서는 2007년 현재 ORACLE의 시장점유율이 50%이상인 상태이고, 지리정보를 지원하는 Spatial 기능은 거의 대부분 오라클을 사용하고 있는 것으로 알고 있습니다. (정확한 현황을 아시는 분은 댓글 부탁드립니다.)

그런데, 새로 개발중인 마이크로소프트의 SQL Server 2008에서는 Spatial 기능을 지원한다고 합니다. 자세한 내용은 여기를 들어가 보세요. 여기를 누르면 데모 비디오를 보실 수 있습니다. 주요 기능을 나열하면 다음과 같습니다.
  • geography 데이터 타입 지원 : 측지자료 저장 및 처리
  • geometry 데이터 타입 지원 : 2차원 자료 저장 및 처리
  • 새로운 공간 인덱싱을 사용한 고성능 쿼리
  • 지리정보 표준을 지원하여 위치기반 응용을 통합함으로써 공간자료의 기능을 확장
현재 SQL Server 2008의 Spatial 기능을 지원하겠나고 나선 파트너는 GIS 분야의 최강자인 ESRI를 포함하여 11개 업체라고 합니다. (사실 ESRI를 제외하면 저는 아는 회사가 없네요.)

아무튼... 어떠한 업체가 한가지 솔루션을 독점한다는 것은 좋은 일은 아니죠. 둘이 많이 싸웠으면 좋겠습니다. ㅎㅎㅎ

민, 푸른하늘
Posted by 푸른하늘 푸른하늘이

댓글을 달아 주세요

공간정보/측량2007. 11. 18. 00:48
이달초 중국 시안에서 열린 제25차 ISO 지리정보기술위원회(TC211)에서 우리나라가 제안하고 준비해온 유비쿼터스 지리정보분야(UBGI) 워킹그룹(TC211/WG10) 설립이 회원국 만장일치로 승인됐다고 합니다. 자세한 내용은 관련 기사를 보시면 됩니다. 그중 일부를 발췌하면 다음과 같습니다.
UBGI(Ubiquitous Geographic Information)는 시·공간 제약 없이 필요한 지리공간정보를 제공하는 지능형 공간정보 서비스 기반 개념으로 (...) UBGI 워킹그룹은 앞으로 위성수신 GPS 공간정보와 유·무선통신 인프라가 결합한 지리정보 응용서비스 분야에서 국제 표준화 작업을 주관하게 된다.

ISO 지리정보기술위원회(TC211)는 이번에 UBGI 작업반 설립 승인에 이어 우리나라가 제안한 유비쿼터스 위치정보 식별 표준인‘U-포지션’등 3건의 국제 표준화 프로젝트도 함께 배정함으로써 이 분야 국제 표준화 추진이 더욱 가속화될 전망이다.
사실 유비쿼터스라는 개념은 너무 넓어서 한마디로 정의하기가 힘듧니다. 저는 유비쿼터스 기술에는 지리정보가 아주 중요한 역할을 할 것이라는 것은 당연히 이해되지만, 일반적인 지리정보와 어느정도 달라야 하는지는 잘 모르겠습니다. 그래서 일단 관련자료를 볼 때까지는 판단을 유보해야 할 것 같습니다.

그런데, 우리나라가 제안한 유비쿼터스 위치정보 식별표준이라는 "U-포지션"에 대해서는 상당히 관심이 끌립니다. ZDNet Korea의 기사에 따르면 U-포지션은 "한국의 대덕연구개발특구에 위치한 중소벤처기업 GG21에서 개발한 ePosition 기술을 기반으로 기술표준원에서 표준안으로 제안"하였다고 합니다.

ePosition은 대략적으로... 우리가 메일주소나 URL을 개인식별자 비슷하게 사용하고 있는 것처럼, 위치도 비슷한 방식으로 사용하자고 하는 것 같습니다. 예를 들어 제가 사는 집의 위치를 경위도로 표현하는 것이 가장 정확하겠지만, 저를 포함해 누구도 기억하지 못할 테고, 주소로 표현하는 게 일반적이기는 하지만, 표준과는 거리가 멀고, 너무 길어서 기억하지 못합니다. 따라서 하나의 위치를 이메일과 비슷한 형태로 표기하면 쉽게 기억하고 공유할 수 있다는 아이디어로 보입니다. 이메일에서 사용하는 '@'대신 '#'기호를 사용하는 것만 다릅니다. 예를 들어 우리집의 위치는 푸른하늘#www.tistory.com 이런식으로 말입니다. (이상의 정보는 정확하지 않을 수 있습니다.)

어쨌든... 이런 방식이 세계 표준으로 사용될 수 있다면, 어느 장소의 위치를 표현하는데 획기적이 될 수도 있겠다 싶네요.

민, 푸른하늘
====
관련기사 :
한국 u 지리정보 국제표준화 주도 디지털타임스 - 2007년 11월 12일
韓, 유비쿼터스 지리공간정보 국제표준 주도 이데일리 - 2007년 11월 11일
한국 주도 ‘U-지리정보’ 표준작업반 설치 KBS 뉴스 - 2007년 11월 11일
한국, UBGI 국제 표준 주도 유리 전자신문 - 2007년 11월 12일
한국, 유비쿼터스 지리정보 국제표준 이끈다 아이뉴스24 - 2007년 11월 11일
유비쿼터스 국제 표준 주도 전기 마련 머니투데이 - 2007년 11월 11일

Posted by 푸른하늘 푸른하늘이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