공간정보/측량2008. 2. 1. 16:14
음식 주문을 했는데, 아무리 기다려도 안오고, 전화를 해보면 벌써 출발했다고 하고... 이런 일때문에 짜증났던 기억이 있으실 겁니다.

미국에서 도미노(Domino)피자를 주문하시면 이제 짜증 내실 필요가 없습니다. 직접 확인할 수 있으니까요. <- 이렇게 쓰고나니 도미노 피자를 광고하는 것 같네요. 죄송합니다. :-)

도미노 피자를 주문한 사람은 피자 트래커 사이트에 접속해서 전화번호만 입력하면 주문이 접수되었는지, 피자가 언제 오븐에서 나왔는지, 언제 배달이 시작되었는지 등을  알 수 있다고 합니다.

아래가 그 예인데, 현재 포장이 끝나고 배달원이 출발하기 직전이라고 되어 있습니다. 시간의 정확도는 40초 정도 된다고 하네요.

사용자 삽입 이미지


도미노에서는 작년 12월에 이 기술을 테스트하기 시작했고, 올해 1월부터 본격적으로 적용하고 있다고 합니다. 이 기술을 이용하려면 분점에 Domino's Pulse(TM)라는 컴퓨터가 설치되어 있어야 하는데, 현재 미국내 3,200개 분점에서 사용할 수 있다고 하며, 매달 증가하고 있답니다.

그런데... 피자 진행상황을 체크하는 기술에 대해서는 아무런 소개가 없습니다. 짐작컨데 피자 포장박스에 RFID 칩을 박아두고 그 위치를 추적해서 알려주는 게 아닐까 싶습니다.

물론 우리나라에서는 아직 이런 서비스가 없습니다만, 1990년부터 시작된 "30분 배달보증제" 와 같은 그간의 공격적인 마케팅 상황을 고려할 때, 얼마 지나지 않아 우리나라에도 등장할 것 같네요. 일단 시작되면 대대적으로 광고하겠죠? 그때쯤에는 저도 한번 주문해 봐야겠네요~ ㅎㅎㅎ

민, 푸른하늘
(via CNNMoney.com)

Posted by 푸른하늘 푸른하늘이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배달 오토바이에 칩을 박아두는게 아닐까요..?
    박스마다 박아두려면 돈이 장난 아니게 들것 같습니다.^^
    서비스가 된다면 저도 주문해봐야 겠네요..

    2008.02.01 17:23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 머... 오토바이에 GPS를 박으면 배달되는 동안은 알겠지만, 이 기술은 지금 오븐에 들어갔는지, 포장중인지를 알 려준다고 하니깐 그걸론 부족하겠죠~ ㅎㅎㅎ

      2008.02.01 17:32 [ ADDR : EDIT/ DEL ]
  2. 아주 잼있는 서비스군요. 하지만 저런 서비스가 나오다니... 성격 급한 사람 정말 많은가봐요 ㅋㅋㅋ
    전 캐나다에 있는데 몇년전까지만 해도 대부분 피자 가게가 30분 배달보증제였는데.. 얼마전부터 대부분 40~45분으로 바꼈더라고요;;; 저도 30분일때는 공짜 피자 많이 먹었었는데.. 바뀐후로는 단 한번도;;;

    2008.02.02 09:38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3. Papa John's 에서는 배달부의 GPS 핸드폰을 이용해 위치를 추적하는 Trackmypizza http://www.trackmypizza.com/TrackMyPizza/Home.aspx 라는 기술을 사용한다고 하네요.

    2008.02.05 11:30 [ ADDR : EDIT/ DEL : REPLY ]

공간정보/측량2007. 11. 22. 12:18
중앙일보에 난 기사입니다. 일부를 인용하면 아래와 같습니다.
부산시는 내년 1월부터 가로등을 효율적으로 관리하고 각종 사고때 신속한 구조를 할 수 있도록 2012년까지 모든 가로등에 새 주소를 부여하기로 했다. 부산시에는 현재 총 6만4232개의 가로등이 설치돼 있으며 매년 1000~1500개의 가로등이 새로 설치되고 있는데, 새로 설치하는 가로등부터 우선 새 주소를 표기하고 기존 가로등에 대해서는 연차적으로 적용할 방침이다.

시 관계자는 “모든 가로등에 새 주소가 표시되면 택배 등 각종 물품배달 때 시간을 단축할 수 있고 위치를 식별할 수 있는 지형지물이 없는 시외곽지역이나 이면도로 등에서 사고를 당했을 때 정확한 위치를 쉽게 파악할 수 있어 인명구조 등에도 큰 도움을 줄 것으로 기대한다”고 말했다.

꽤 재미있는 것 같네요. 대도시에 가로등이 없는 곳이 별로 없느니, 도움이 많이 될 듯 합니다. 퀵서비스하는 사람들도 가로등을 보면서 직접 위치 확인할 수 있을테니 말입니다. 또한, 새주소를 홍보하는데도 도움이 될 수 있겠고요.

====
그런데, 좀 이상합니다. 일단 가로등에 새주소를 박는다고 하는 점입니다. 알다시피 새주소는 건물에 부여되는 번호입니다. 그런데, 가로등에 설치한다면 사람들이 좀 헛갈리지 않을까 싶네요. 또, 어차피 새주소는 건물마다 부여되어 있고, 건물 전면에 모두 붙어 있습니다. 왠만큼 떨어진 곳에서 본다고 해도 주소번호판이 보이지 않을 정도는 아니거든요. 또한 알다시피 건물 번호판이 가로등보다 훨씬 많습니다. 구지 가로등까지 찾아서 주소를 확인할 필요가 없는거죠. (물론 외곽지역에서는 의미가 있겠네요.)

정말 가로등도 관리하고, 위치서비스를 하고 싶다면 제 생각에는 현재의 전봇대 관리 번호판을 잘 보이는 곳으로 옮기고 RFID 칩하나 박아두는 게 어떨까 싶습니다. 현재는 아직 RFID 리더기가 많이 보급되어 있지 않아서 사용에 제한이 있겠지만, 언젠가는 다가올 유비쿼터스 시대에 대비한다는 명목이라도 있지 않을까 싶습니다. 아마 가격도 새주소 번호판을 붙이는 것보다 싸겠죠.

그리고... 정말 어떤 번호를 붙이겠다고 하면, 새주소나 관리번호 대신 UFID를 부여하는 게 제일 좋을 것 같습니다. (참고: IPv6를 사용한 UFID) 세상에 단하나만 존재하는 번호... 그 번호를 매개로 어떠한 데이터도 검색가능한 유일한 키가 있는게 먼 미래를 내다보았을 때 좋지 않을까요? UFID를 RFID 속에 심어두면 가장 멋진 작품이 될 수 있겠고요.

민, 푸른하늘
Posted by 푸른하늘 푸른하늘이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