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opfunding'에 해당되는 글 1건

  1. 2010.06.20 Kiva와 팝펀딩에 투자를 했습니다. (9)
기타/웹 2.02010. 6. 20. 17:15
저는 매달 한번씩 Kiva와 팝펀딩을 통해 긴급한 자금이 필요한 분들께 작은 금액을 빌려들리고 있습니다. 

팝펀딩(http://www.popfunding.com)은 착한투자/품앗이대출을 모토로, 주로 정상적인 금융 서비스를 받을 수 없는 신용불량자들에게 대출을 해주는 서비스입니다. 소개자료에 따르면 "우리나라에서 은행의 금융 서비스를 정상적으로 이용할 수 없는 금융소외계층에 속한 사람들이 813 만명"에 달합니다고 합니다. 성인 다섯명중 한명이라고 하네요.

최고 대출 이율은 30%로 정해져 있습니다. 물론 일반 금융 서비스에 비하면 이율이 높은 셈이기는 하지만, 대출 신청자의 입장에서는 몇백 퍼센트에 이르는 고리대금업자의 돈을 사용하지 않을 수 있는 마지막 비상구로 생각할 수 있습니다.

이번에 돈을 빌려드리기로 한 분의 사연을 일부 옮기면 아래와 같습니다. 
저희 어머님은 "제가 5살때 교통사고로 아버님께서 돌아가시고 연년생인 누나와 저를 홀로 키우시느라 안해본 일이 거의 없으실 정도로 고생만 하셨습니다. 제가 일찍 장가를 가는 바람에 어머님께 넉넉히 용돈 한번 드리지도 못하고 아직까지도 홀로 지방에서 일하고 계신 어머님께 가게를 마련해 드리고자 누나와 상의끝에 저희집 근처에 있는 작은가게를 한군데 알아보았습니다.

저희 누나도 일찍 시집을 가는 바람에 모아놓은 종자돈도 얼마 되지않아 이렇게 모자라는 금액을 다시한번 가족님들께 도움을 받고자 이렇게 경매신청을 하게 되었습니다. 지난번 경매때에도 말씀 드렸지만.. 저를 믿고 투자를 해주신다면 성실한 상환으로 보답해 드리겠습니다."
요청금액은 300만원입니다. 현재 참가율이 102% 이므로, 6월 25일날 대출이 되는데는 큰 문제가 없을 것 같습니다. 다만 좀 더 많은 사람들이 참여한다면, 더 낮은 이율로 대출이 될 수 있겠죠. 예를 들어 저는 참여를 할 때 이율을 무조건 25%만 신청을 합니다. 이율을 낮게 신청한 사람에게 우선 배당되므로, 많은 분이 참가할 수록 자금을 신청한 분들의 부담이 줄어들 게 됩니다. 

반면 자금을 투자하는 저에게는 일반 은행과는 비교가 안되는 큰 이율이 돌아오는 장점이 있습니다. 물론 주로 신용불량자분들이기 때문에 돈을 떼일 가능성도 있기는 합니다만, 그 가능성은 그다지 크지 않은 걸로 알고 있습니다. 3월부터 시작하기는 했지만, 저는 아직까지 손실을 본적이 없네요.

====
kiva.org는 후진국의 자영업자들에게 소액을 대출해주는 소액대출(마이크로 파이낸싱) 사이트입니다. 자세한 내용은 여기 참조) 저는 작년 3월에 kiva.org를 알게 된 이래 거의 매달 한번씩 대출을 해 왔습니다. 그 결과 현재 총 18건을 대출해 드렸네요.

이번달엔 몽골에 투자하기로 했습니다. 원래 제가 예전에 KOICA 사업으로 다녀온 적이 있는 캄보디아와 인도네시아 쪽에 투자하려고 했으나, 이번엔 대출 신청자가 없어서 몽골로 시선을 돌렸습니다. 그런데 Mongolia로 검색을 해보니, 신청을 하신 분이 상당히 많네요. 그중에서 저는 Enhzaya Gantumur(아래 사진) 이라는 분께 대출해 드리기로 했습니다.


이분은 현재 서른살이고 결혼을 했고 3살난 딸이 있는 분으로, 몽골의 수도인 울란바토르에서 사는데, 몽골 전통 가옥(천막)인 게르에서 살고 있다고 합니다. 현재 신발가게를 하고 있는데, 사업을 늘리기 위해서 자금을 요청하고 계십니다.

몽골의 수도에 천막을 치고 산다는 게 이상하다 싶을 수도 있겠는데, 구글맵에서 울란바토르를 검색해 보면 아래 그림처럼 동그란 천막을 많이 볼 수 있습니다.


====
현재 kiva.org의 한국인들 모임인 Kiva Korea의 회원은 모두 163 명입니다. 매달 조금씩 늘고 있어서 기쁩니다만, 그 취지에 비해 참여자가 많이 늘지 않는 것은 아무래도 영어라는 장벽때문이 아닌가... 하는 생각이 들었습니다.

그런데... 일본에는 http://kivajapan.jp/ 이라는 사이트가 있습니다. www.kiva.org의 모습과 비슷하지만, 모든 내용을 일본어로 해서 누구나 쉽게 접근할 수있도록 만들었네요. 정말 부럽습니다. 우리나라도 이런 사이트를 만들 수 있다면 참여자가 획기적으로 늘 수 있을텐데 말입니다.


====
이상입니다. 사실 팝펀딩이나 kiva나 별로 대단한 건 아닙니다. 금액도 3만원 정도뿐이 안되는데다, 기부하는 것도 아니고 대출해 주는 것이니 더욱 더 별거 아닐 수도 있습니다. 하지만, 저는 이렇게 작은 돈을 씨앗으로 해서 삶의 희망을 줄 수 있다는 데 큰 의미가 있다고 생각합니다. 언제까지일지는 모르겠지만, 앞으로도 매달 까먹지 않고 참여하도록 노력하겠습니다.

민, 푸른하늘

Posted by 푸른하늘이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