구글어스/구글맵2009. 5. 4. 16:15
오늘은 어떤 지점에서 10분/20분/30분 등 일정 시간동안 이동 가능한 곳을 표시해 주는 매쉬업을 소개시켜드리겠습니다.

예를 들어, 우리집에서 30분내로 당도할 수 있는 곳을 알고 싶을 때, 혹은 우리집에서 친구집까지 얼마나 걸릴지 알고 싶을 때 사용할 수 있습니다.

아니면, 통근 시간이 1시간 이내인 곳으로 이사가고 싶다... 이럴 때도 사용할 수 있을 것 같고요.

직접 해보시려면 Triptrop NYC로 들어가 보시면 됩니다. 아래는 오른쪽 위에 있는 주소창에 "19, E 34th st."라고 입력했을 때의 모습입니다. 가장 빨간 곳은 10분, 그다음은 20분 내에 이동할 수 있는 곳을 나타냅니다. 두 지점을 입력하면 지점간의 이동시간을 계산해 줍니다. 다만, 이 지도는 뉴욕시(뉴욕 카운티)만 분석할 수 있습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또한, 왼쪽 아래를 보시면 구글 지역검색 창이 있습니다. 이 상태에서 또다른 어떤 장소(아래는 "Korean Restaurant")가 어디에 있는지 확인할 수 있습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여기에서 경계선이 직선으로 나타나는 것은 원래 래스터(Raster) 데이터를 사용하여 분석하기 때문이라고 합니다. 사실 벡터(Vector) 분석을 한다면 눈깜빡할 사이에 계산해서 결과를 보여주는 건 원래 불가능합니다. 예를 들어 구글맵 API 만 사용하여 분석을 한다면 적당한 간격으로 점을 생성한 후, 각 점간의 이동거리를 각각 계산해서 이렇게 표시해 줘야 하는데, 아마도 서너시간 정도는 족히 걸릴 겁니다.

그런데... 약간 이상한 점은 있습니다. 외곽부분을 보면 분리되어 있는 사각형이 있거든요(예 : 오른쪽 아래 화살표). 즉, 그 지점이 주변보다 빨리 도착할 수 있다는 이야기인데, 비행기를 타고 가는 게 아니라면 불가능하겠죠. 아니다... 지하철을 이용한다면 역 주변이 주변보다 빠를 수도 있겠네요.

어쨌든... 상당히 재미있는 어플리케이션입니다. 아마도 ArcGIS Javascript API를 이용해서 제작한 게 아닐까 싶은데, 여라가지 용도로 잘 활용할 수 있겠다 싶네요. 흠... 이왕이면 대중교통을 사용할 때 걸리는 시간과, 자가용을 이용할 때, 보행으로 이동할 때 걸리는 시간을 각각 계산할 수 있도록 만들면 더 쓸모가 있을 것 같고요.

(추가) 실제 가는 데 걸리는 시간을 기준으로 만든 지도도 있네요. (via StrangeMaps) 아래는 런던을 기준으로 해서 거리를 기준으로 왜곡시킨 지도입니다.


민, 푸른하늘 (via Google Maps Mania)

Posted by 푸른하늘이

댓글을 달아 주세요

구글어스/구글맵2008. 7. 21. 15:05
올해 5월초 캘리포니아에서 열렸던 "where2.0" 컨퍼런스에서, 구글어스 팀의 수장인 John Hanke와 세계 최대의 GIS 프로그램인 ArcGIS를 보급하고 있는 ESRI의 대표 Jack Dangermond가 공동으로 Geoweb에 대한 향후 발전방향에 대한 발표를 했었습니다.

그중에서 제가 가장 관심을 가졌던 것이 ArcGIS 9.3에서 Javascript API를 제공할 예정이라는 것이었습니다. 자세한 내용은 제가 올렸던 글, G-life님의 글Google Earth Blog의 글(여기도 보세요)을 참고하시기 바랍니다.

예전에도 ArcGIS에서 분석한 결과를 KML로 변환하여 구글어스나 구글맵에 올려볼 수 있는 방법은 존재했습니다. ArcGIS에서 별도의 프로그램도 제공하였고, Arc2Earth와 같은 프로그램에서는 ArcGIS 자료를 KML로 변환하거나, 반대로 KML을 읽어들여 함께 보여주는 기능이 있었습니다. 그러나, 이러한 방식은 한계가 있기 마련입니다. Arc2Earth와 같은 별도의 프로그램을 구입하던가, 아니면 결과를 단순히 보여주는 방식만 가능하기 때문입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Google Maps API를 이용하면, 자신이 수집한 별도의 정보를 얹어 매쉬업을 만들 수 있습니다. 물론 다른 사이트에서 제공하는 API를 함께 사용한 매쉬업도 가능하고요. 이번에 ESRI에서 제공한 Javascript API는 바로 이러한 기능을 제공합니다.

구글맵은 거리나 면적 측정정도의 아주 간단한 기능외에 아무런 분석기능이 없습니다. 하지만, ArcGIS는 전문 GIS 소프트웨어답게 영향권분석, 중첩분석, 네트워크 분석등 아주 다양한 분석기능이 제공됩니다. 따라서 ArcGIS의 Javascript API구글맵 API를 결합하면, 구글맵에 ArcGIS의 분석기능을 그대로 얹어 보여줄 수 있어, 훨씬 다양한 응용이 가능합니다.

다음은 ArcGIS Javescript API를 사용하여 할 수 있는 기능의 예입니다. 자세한 내용은 ESRI의 소개자료를 참고하시기 바랍니다.
  • 구글맵 지도위에 여러분의 지도를 덧쓰워 그릴 수 있습니다.
  • GIS 모델을 실행시키고, 그 결과를 구글맵에 표시할 수 있습니다.
  • 여러분의 지도에 있는 지형지물을 검색하여 그 결과를 구글맵에 표시할 수 있습니다.
  • 여러분이 가진 주소 검색기능을 활용하여 구글맵에 위치를 표시할 수 있습니다.
  • 여러분의 GIS 데이터에 들어있는 속성정보를 Google Chart API로 표현할 수 있습니다.
  • GIS 서버에 있는 GIS기능을 합쳐 구글 맵플릿(Mapplet)으로 제작할 수 있습니다.

====
너무 서론이 길었는데, 이제 본론으로 들어갑니다. Google Maps Mania에 ArcGIS API를 이용한 매쉬업이 소개되었습니다.

1/2/3 분내 도달할 수 있는 지역


다음은 아무 곳이나 클릭한 지점에서 1분이내(짙은 색), 2분이내, 3분 이내에 도달할 수 있는 지역을 표시한 것입니다. 북동에서 남서쪽으로 길쭉하게 된 것은 그 방향으로 고속도로가 있기 때문입니다. 직접 해보시려면 여기를 들어가 보시면 됩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실, 이런 종류의 분석은 매우 다양하게 사용될 수 있습니다. 예를 들어, 피자헛 같은 체인점에서 영업점별로 배달구역을 나눈다고 생각해 보겠습니다. 일단 제일 손쉬운 것은 점포와 점포 사이의 거리를 계산해서 정확하게 반으로 잘라주면 될 것입니다.

하지만, 위의 그림에서 볼 수 있는 것처럼, 도로망에 따라서 일정한 시간에 도달할 수 있는 거리는 달라지게 마련입니다. 따라서 이를 기분으로 구역을 배분하는 것이 좋겠죠.

운행경로의 종단면도 작성

다음은 로스엔젤레스(Los Angeles, CA)에서 라스베이거스(Las Vegas, NV)까지 경로를 찾은 후, 이 구간에 대한 종단면도를 그린 모습입니다. 직접 해 보시려면 여기를 누르시면 됩니다. 대략, 로스엔젤레스는 해발 50미터 내외, 라스베이거스는 600미터 내외인데, 해발 1500까지 올라갔다가 내려오네요.

사용자 삽입 이미지

이것도 꽤 쓸만한 기능이죠. 구글맵에 지형자료를 추가하고, 등고선까지 볼 수 있게 한 것은 사실, 바로 이 기능때문이라고 할 수 있죠. 차를 타고 이동할 때야 신경 안써도 되지만, 자전거를 타거나, 트래킹을 한다면 아주 유용한 정보일테니까요.

====
제가 ArcGIS Javescript API를 직접 조사한 것이 아니기 때문에, 얼마나 더 많은 기능이 포함되어 있는지는 잘 모르겠습니다. 하지만, 이 두가지 예제만 보아도 다양한 방면에 활용할 수 있을 것 같습니다. 이걸 계기로 전문 GIS와 Geoweb 분야가 좀 더 가까와 질 수 있을 것 같아 무척 기대됩니다.

민, 푸른하늘

Posted by 푸른하늘이

댓글을 달아 주세요

공간정보/측량2007. 12. 2. 21:00
바로 전에 Arc2Earth의 version 2.0에 대해 개략적으로 소개시켜드렸는데, 이 글은 Arc2Earth 2.0의 업그레이드 버전(베타)에 포함된 새로운 기능으로서, ArcGIS 내에서 버추얼어스를 삽입하여 사용하는 방법을 소개시켜드립니다.

아래 그램을 보시면 알겠지만, 버추얼어스의 3차원 뷰까지 그대로 삽입됩니다. (via Brian Flood) 일부 인용하면 다음과 같습니다.
ArcEarth에는 원래부터 Microsoft, Yahoo, Ask.com의 맵타일(Map tile)을 내가 만든 레이어처럼 보여주는 기능이 있었습니다.(구글맵은 불가능) 이번 베타버전에서는 마이크로소프트나 구글어스의 API를 ArcMap에 직접 삽입시킬 수 있게 되었습니다. 여러분이 만든 자료를 가상지구위에 덧씌울 수있고, 종이지도나 수치지도를 만들 때 사용하는 "Page Layout"에도 사용할 수 있습니다. 여러분이 만든 지도를 덧씌우는 과정은 backgound에서 자동적으로 처리됩니다.(구글맵 삽입기능은 꺼두었다고 함)
몇가지 화면을 보여드리면 다음과 같습니다. 첫번째는 ArcMap내에서 버추얼어스를 실행시키고, 사용자가 만든 자료를 덧씌우는 모습입니다. (누르면 큰 그림이 나옵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두번째는, 출력물을 만들 때(Page Layout)도 사용할 수 있다는 것을 보여주는 예입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최종출력물 (pdf)는 아래에 첨부해 두었습니다.(8.3MB)

자세한 사항은 Brian Flood 블로그를 참고하시기 바랍니다. 아래 비디오는 Arc2Earth를 사용하여 작업하는 과정을 담은 것입니다. 참고하세요.


민, 푸른하늘
Posted by 푸른하늘이

댓글을 달아 주세요

공간정보/측량2007. 12. 2. 19:51
사용자 삽입 이미지
저는 오래전부터 Arc2Earth에 관심이 많았습니다. 세계적인 GIS 프로그램인 ArcGIS와 세계적인 GeoWeb 프로그램인 구글어스/버추얼어스를 연결해 줄 수 있는 툴이니까요.

물론, 이 프로그램 외에서 KML import/export가 가능한 무료프로그램도 많은 것도 알고 있습니다.(예: SHP2KML, ESRI 사이트에 있는 Export to KML ArcScript)

얼마전 Introducing Arc2Earth v2라는 글을 보고 한번 소개시켜드려야겠다고 생각했는데, 이제야 좀 시간이 나서 정리해 봅니다.

ArcGIS의 확장기능인 Arc2Earth는 원래 ArcGIS 데이터를 구글어스용 포맷으로 변환하는 툴로 시작했지만, 현재는 KML/KMZ 파일을 ArcGIS로 읽어들일 수 있고, 버추얼어스, 야후, Ask.com 등에서 제공하는 라스터파일(항공사진 및 하이브리드 영상)을 볼 수 있는 기능, ArcGIS 자료를 구글맵/버추얼어스의 맵 타일로 내보내는 기능, 스케줄러를 사용한 자동 내보내기 기능 등 많은 기능이 포함되어 있습니다.

현재 Arc2Earth v2에는 Standard($199), Pro($399), Publisher($999), Enterprise($2500) 등 4가지 종류가 있으며, 종류별 가격정책은  여기를 기능비교는 여기를 눌러보시면 됩니다.

Arc2Earth 기능은 ArcMap에 포함되는 Arc2Earth 툴바를 사용하여 접근할 수 있습니다.

GoogleEarth/GoogleMap/VirtualEarth로 ArcGIS 자료 내보내기
  • ArcMap에서 지정한 레이어만 내보내거나, 모든 레이어를 내보내기
  • ArcMap 데이터나 layout view를 Quik Snapshot으로 내보내기 : KML의 지상중첩(Gound Overlay)
  • Google Maps나 Virtual Earth에서 읽어들일 수 있는 맵타일(Map Tile) 생성
  • 선택한 도형만 내보내기
  • 대량의 자료를 내보낼 때에는 구글어스의 Superoverlay로도 내보낼 수 있음
사용자 삽입 이미지

기타, Time Animation 형태로 내보낼 수도 있고, Region으로 만들 수도 있습니다. Region을 사용하면 엄청나게 큰 자료를 작게 잘라서 현재 화면에 보이는 부분만 불러들이도록 함으로써 속도를 높일 수 있고, 어떤 자료가 어떤 높이부터 어떤 높이까지만 보이도록 설정해 두면, 멀리 떨어져서 볼 때와 가까이 다가가서 볼 때 다른 그림을 띄우도록 하여 성능을 향상시킬 수 있습니다. Region이 바로 버추얼어스나 구글어스의 핵심이라고 할 수 있습니다.

또, 아래 그림처럼 벡터데이터의 속성을 높이로 이용하여 가상 3차원 자료를 만들 수도 있습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ArcGIS로 데이터 읽어들이기

버추얼어스, 야후맵, Ask.com의 영상이나 하이브리드 영상을 ArcMap의 레이어인 것처럼 사용할 수 있도록 데이터를 읽어들일 수 있습니다. 아래 그림은 버추얼어스의 항공사진을 백그라운드로 사용한 예입니다. Map Tile Layer 툴바를 사용하면, 현재화면의 범위에 해당되는 버추얼어스 등의 라스터 이미지를 작은 조각으로 나누어 다운로드 받은 뒤, 위치에 맞게 표시합니다. 화면을 이동시키면 필요한 파일을 자동으로 추출해서 불러옵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이와는 별도로 KML, KMZ, GeoRss, and Atom 파일을 ArcGIS로 읽어들이는 기능도 있습니다.

좀 더 상세한 내용은 원문을 참고하시고요, 원문이 실린 사이트는 원래 인터넷을 이용한 원격교육사이트이어서 Arc2Earth 교육과정도 마련되어 있습니다.

민, 푸른하늘
Posted by 푸른하늘이

댓글을 달아 주세요

9월 중순에 MS 버추얼어스가 구글을 제치고 EPA와 계약!이라는 소식을 통하여 마이크로소프트의 버추얼어스 플랫폼이 정부기관에 사용되기 시작했다는 소식을 전해 드렸는데, 이번에 새로운 소식이 나왔습니다.

미국 플로리다주 마이애미 시정부가 현재의 웹사이트에서 ESRI ArcIMS를 기반으로 서비스되고 있는 인터넷지도를 버추얼어스로 바꾸기로 했다는 것입니다. 이 프로젝트는 IS Consulting 라는 버추얼어스 파트너가 맡고 있는데, 12월 중으로 개편될 예정이라고 하네요. (via Miami in Virtual Earth Makes News)

이렇게 되면, 3D, 버드아이뷰 등 버추얼어스의 기본기능 뿐만 아니라, 도시계획자료, 지적도 등의 관련 자료도 볼 수 있게 될 것이며, 훨씬 사용하기 쉽게 되어 시민들에게 많은 도움이 될 것이라고 기대하고 있다고 합니다.

민, 푸른하늘

miami_isc

Posted by 푸른하늘이

댓글을 달아 주세요

Farallon Geographics라는 회사에서 버추얼어스를 이용해 여러가지 GIS 어플리케이션을 만들고 있습니다.

http://www.fargeo.com/start/demos/에 들어가보시면 3가지 데모를 보실 수 있습니다. 아래에 있는 이미지를 캡쳐해 뒀는데, 동영상은 데모사이트에 들어가시면 볼 수 있습니다.

1. GIS PavePlan - Pavement Managment System(포장 관리 시스템)
별도로 구축되어 있는 포장관리시스템에서 시나리오 데이터를 읽어와서 지도에 뿌려주고, 관련된 비용 계산프로그램을 수행한 후, 노선위에 표시를 해 줍니다. 포장 방법을 바꾸어주면 계산결과에도 반영됩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2. San Mateo Master Address Database Web Application(San Mateo시의 주소관리)
San Mateo시의 GeoMedia와 연결되어 있는 SQL 데이터베이스로부터 자료를 끌고와서 버추얼어스에 뿌려줍니다. 물론 버추얼어스의 3D, 버드아이뷰도 지원됩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3. Boston Redevelopment Authority GIS Web Portal (재개발 위원회 GIS 포털)
재개발 위원회에서 지도, GIS데이터 기타 재개발 관련 정보를 쉽게 얻을 수 있습니다. .Net 웹서비스,
ArcSDE/SQL  ArcGIS 서버, Virtual Earth를 이용해 개발했습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직접 보시면 아시겠지만, GIS 개발자 입장에서는 그다지 복잡한 기능을 가진 시스템은 아닙니다만, 버추얼어스를 이용하면 많은 데이터를 구축하지 않고 필요한 어플리케이션 개발에만 집중을 할 수 있어 훨씬 효율적으로 개발할 수 있습니다. (물론 구글맵을 이용해도 됩니다. 3D 건물은 볼 수 없겠지만요.)

3월 Virtual Earth/Live Maps 블로그 기사를 보면 Virtual Earth가 매우 훌륭한 visualization platform임에도 불구하고 왜 도시계획 분야에 사용되지 않는지 의아함을 표시하고, 자기 생각엔 대부분의 기존 데이터가 ESRI shape 파일이나 ArcSED로 구성되어 있기 때문이 아닌가 말하고 있습니다. Arc2Earth, MapCruncher 그리고 MapDotNet Server 등의 툴들이 개발되면서 좀 더 많은 응용분야가 나타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고 했습니다.

아마도, 제 생각에도 개발환경이 충분하게 마련이 되어 있기 때문에 우리나라에도 미국 대도시와 같이 데이터만 공급된다면 버추얼어스로 개발하고자 하는 회사나 지자체가 늘어날 수도 있겠다 싶습니다. 적어도 보유한 데이터를 외부로 서비스할 때는 버추얼어스나 구글맵이 상당히 유용할테니까요.

참고로, 제가 버추얼어스 플랫폼으로 개발된 GeoWeb 사이트를 정리한 포스트입니다.
민, 푸른하늘
====
(via Virtual Earth/Live Maps Blog)
Posted by 푸른하늘이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