구글어스/구글맵2009. 7. 19. 19:47
7월 17일자 구글 LatLong 블로그 소식입니다. 존 하이햄이라는 분이 세계를 일주한 여행기를 썼는데, 그 부록?으로 방문했던 곳, 사진, 비디오 등을 KML로 만들어 올렸다는 내용입니다.

여행기의 이름은 경도 360도 – 전세계를 여행한 한가족이고, 구글어스 갤러리에 들어가면 이 KML을 보실 수 있습니다.

아래는 이 KML을 실행시키자 마자 나오는 모습입니다. 상당히 공을 들였다는 게 느껴지실 겁니다. 특히 좌측 위를 보시면 "F11을 누르면 전체화면 보기"라는 메시지까지 들어 있습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아래는 몇개를 따라가 보다가 발견한 사진입니다. 왼쪽 위를 보시면 유럽이라는 게 표시가 되어 있고, 그 아래로 홈/이전/다음 위치로 갈 수 있습니다.

왜 제가 이 사진을 골랐을까요? 클릭해서 큰 그림을 보시면 잘 보이실텐데, 이곳이 해리포터가 호그와트로 가는 열차를 탄 "Kings Cross Station"이기 때문입니다. 카트가 벽에 박혀 있는 게 보이시죠?

사용자 삽입 이미지

아래는 우리나라 주변을 살펴본 것입니다. 하얀 선은 이동한 경로이고, 조그만 SUV 모양의 아이콘은 들른 곳들입니다. 우리나라는 빠져 있죠... 물론 우리나라도 곳곳에 아름다운 곳이 많지만, 외국인들에게는 매력적인 관광지는 아니기 때문일 겁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머... 외국 여행을 갈때면 꼭 여행 책자부터 사서 공부를 하고 나가는 편인데, 실려있는 지도가 너무 마음에 안드는 책들이 많습니다. 좀 더 자세한 정보를 볼 수 있도록 이렇게 구글어스 KML이든 다른 방식으로든 지도와 연동할 수 있는 여행안내서가 나왔으면 좋겠다... 싶네요.

민, 푸른하늘
====
http://google-latlong.blogspot.com/2009/07/turn-page-travel-world.html
Friday, July 17, 2009 at 4:15 PM
우리는 작년에 구글맵을 이용해 소설을 쓴 작가분들에 대해 포스팅을 하면서, 다른 예들이 나온다는 전조가 아닐까 생각했습니다. 이제 존 하이햄(John Higham)씨가 바톤을 이어받아 그의 여정을 보여주는 방법으로서 자신의 작품과 구글어스를 통합하였습니다. 경도 360도 – 전세계를 여행한 한가족(360 Degrees Longitude -One Family’s Journey Around The World) 는 존과 아내 그리고 아이들이 1년간 전세계를 돌아다니는 이야기로, 가족의 모험을 시각적, 지리적으로 서술한 KML을 제작하였습니다. 존의 설명에 따르면, "우리가 세계 여러곳을 돌아다니는 동안, 글을 읽었을 때와 실제로 경험했던 것이 얼마나 다를 수 있는지 경외심을 느꼈습니다. 제가 이 책을 썼을 때, 독자들이 가능한한 "그곳에 있다"는 느낌을 가지게 하고 싶었습니다. 구글어스를 사용하는 것이 해답이었죠."

책 머리말에서부터 구글어스 레이어에 대해 설명이 들어 있습니다. 존은 "여행 동반자"로 생각하고 있습니다. 이 KML에는 사진과 비디오, 그리고 각장에 덛붙이는 이야기 들이 들어 있습니다. 존이 구글어스를 사용한 방법은 여기에서 읽으실 수 있으며, KML 파일은 구글어스 갤러리에서 찾으실 수 있습니다.
Posted by 푸른하늘 푸른하늘이

댓글을 달아 주세요

구글어스/구글맵2008. 6. 27. 15:18
6월 25일자 구글 LatLong 블로그 소식입니다. 구글어스를 문학 교육에 활용한다는 내용입니다.

본문에 언급된 오딧세이나, 분노의 포도와 같은 외국소설이 아니더라도, 고 박경리 선생님의 토지나 조정래 선생님의 태백산맥과 같은 작품을 읽게되면, 자연스럽게 그 배경이 된 장소를 머리속으로 그리게 됩니다.

그런데, 구글어스를 사용하면, 3차원 지형과 위성영상을 사용해서 그 배경을 눈으로 직접 볼 수 있습니다. 그 과정에서 문학작품을 훨씬 더 잘 이해하게 되고, 감정이입이 되는 경험을 할 수 있다는 것입니다. 특히, 이러한 과정을 통해 문학을 읽고 배우게 되면, 학생들에게 더 풍부한 감성을 가질 수 있게 도움이 되지 않을까... 싶습니다.

===
이런 방식과는 성격이 다르지만, 구글맵과 같이 온라인지도가 활성화되고, 오픈 API가 제공되면서, 지도와 소설을 결합하는 사례도 나오고 있습니다. 아래는 제가 예전에 소개한 21 steps라는 소설 사이트의 화면입니다. 지도에 있는 위치표지를 클릭하면 이야기가 나오고, 링크를 클릭하면 다음 이야기로 진행되는 방식입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그런데, 이 방식은 인터페이스 면에서 재미있다고는 할 수 있겠지만, 그다지 소설이라는 느낌이 들지 않습니다. 몇줄 읽으면 클릭, 또 몇 줄 읽으면 클릭... 지도에 억지로 맞추었다는 느낌에 가깝죠.

G-life님이 작성하신 구글맵 API를 활용한 첫 인터넷 소설이라는 글을 보시면 한 단계 더 나아간 소설을 보실 수 있습니다. Senghor on the Rocks라는 사이트인데, 왼쪽에는 지도, 오른쪽은 글로 이루어져 있고, 전체적으로 책 모양으로 만들어져 좀더 책에 가깝다는 느낌이 들게 되어 있습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독어(?)라서 내용은 모르겠지만, 오른쪽의 책 내용을 클릭하면 다음페이지로 이동하고, 새로운 장소로 바뀔때는 지도가 다른 곳으로 이동되는 것을 보실 수 있습니다.

물론 이 사이트도... 위의 그림에서 보실 수 있는 것처럼 위치를 화살표로만 표시하여 재미가 덜합니다. 소설의 내용에 따라 여러가지 사람모양의 아이콘을 만들어서 넣으면 어떘을까... 싶네요. 예를 들어 여러명이 함께 이야기하는 장면이라면, 여러 사람이 모여있는 형태의 아이콘으로 대체했다면...

민, 푸른하늘
====
구글어스를 활용한 문학 수업(Notes from the classroom: Exploring literary spaces via Google Earth)
http://google-latlong.blogspot.com/2008/06/notes-from-classroom-exploring-literary.html
Wednesday, June 25, 2008 at 4:34 PM

제가 이번주에 구글 본사에서 열린 구글 교사 아카데미에서, 기술에 밝은 교육자 분들이 하시는 말씀을 듣고, 구글어스가 문학을 가르치는데 얼마나 유용한지에 대한 저의 경험을 공유하고 싶어졌습니다.

세계 최고의 문학작품에는 주인공과 함께 우리 인생을 겪는 듯한 경험을 의미하는 "문학적 여행"이 수반되는 경우가 많습니다. 얼핏 떠오르는 것으로는 오딧세이(The Odyssey), 캉디드(Candide), 분노의 포도(The Grapes of Warth)등이 있네요.

이러한 소설에서 실제 배경이 된 장소에 주목하면, 가공의 인물과 여러가지 경험에 대한 감정이입이 한층 향상되는 경우가 많습니다. 문학도들은 자주 주인공의 여정을 머리속으로 그림을 그릴 필요가 있는데, 구글어스를 사용하면 훨씬 더 사실적이며 개인적인 경험을 할 수 있게 됩니다.

존 스타인벡의 고전, 분노의 포도(The grapes of Warth)에서 핵심적인 배경인 아리조나주 플래그스태프(Flagstaff)를 어떻게 표현했는지 비교해 보죠. 구글어스에 있는 위성영상가 3차원 기능을 사용하면, 학생들이나 선생님들이 소설의 배경을 추상적으로 상상할 필요가 없습니다. 이제 마치 주인공의 눈으로 바라보는 것처럼, 배경을 사실적으로 경험할 수 있죠. 학생들은 조오드(Joad)일가가 서부로 향하는 여정에서 플래그스타프에 당도하였을 때 어떤 모습이었을까를 직접적으로 느낄 수 있습니다.


제 웹사이트와 전세계 선생님들께서 보내주신 열정적인 메시지를 통하여, 저는 Google Earth가 학생들에게 주인공의 곤경을 직접 느끼고, 역경과 고난에 감정이입하는데 얼마나 도움이 되는지 분명히 깨달았습니다. 조아드의 차가 고장난 뉴멕시코 사막의 황량한 풍경을 볼 수 있다고 상상해 보세요. 이러한 가상여행에서 가장 멋진 것은 학생들이 읽은 문학작품과 자신의 생애, 그리고 자신들이 알고 있는 세계와 밀접하게 연결되어 있다는 것을 "보고", 말 그대로 흥분하게 된다는 것입니다.

====
구글 LatLong 블로그 목록 : http://heomin61.tistory.com/6



Posted by 푸른하늘 푸른하늘이

댓글을 달아 주세요

구글어스/구글맵2008. 3. 23. 22:02
3월 21일자 구글 LatLong 블로그 소식입니다. 지도를 기반으로 한 소설을 소개하는 내용입니다.

먼저 본문에 언급된 21 Steps 에 들어가 보시면 다음과 같은 화면을 보실 수 있습니다.

좌측은 장별로 구분이 되어 있어 직접 이동이 가능하고, 어떤 장이든 들어가면 위치표지과 소설이 나타납니다. 내용을 다 읽으면 next를 누르면 됩니다. 다음 장소로 이동할 경우에는 화면에 선이 나타나서 자동으로 다음 장소로 이동됩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아주 오래전, 구글맵을 문학교육 수업용으로 활용한 사례를 소개시켜드린 적이 있었습니다. 그 글에서 박경리 선생님의 토지 같은 소설에 나오는 여러 장소를 위치로 표시하면 좋겠다고 말씀 드렸고요.

그런데, 이 사이트는 처음부터 지도를 기반으로 해서 소설을 만들었다는 점에서 성격이 완전히 다릅니다. 소설이라는 관점에서 볼 때, 이 방법이 좋다/나쁘다 여러가지 의견이 있을 수 있을 것 같습니다.  지도의 관점에서 보았을 때... 여기가 어딘지 알아보기도 힘들고, 확대/축소도 힘든 단점이 보입니다. 소설의 입장에서 봤을 때는.... 지도가 차지하는 면적이 넓어서 묘사가 충분히 되지 않는 단점이 있는 것 같고요.

그래도, 어쩄든 새로운 시도로서 나름대로 의미가 있는 것 같습니다.  나중에... 전자종이가 상용화된다면, 이러한 형태의 전자책도 꽤 괜찮을 듯... 싶기도 하고요.

민, 푸른하늘
====
http://google-latlong.blogspot.com/2008/03/how-do-you-read-map.html
Friday, March 21, 2008 at 12:03 PM


새로운 펭귄 출판사 사이트에 들어가시면 새로운 책이 있습니다. 이야기를 선택하면, 문자그대로 지도위에 표시되는 책입니다. 이 사이트에서는 "6명의 작가, 6개의 소설을 6주 동안"이라고 약속하고 있습니다.  맨 처음 단편은 찰스 커밍작 "21개의 계단(21 Steps)"입니다. John Buchan의 소설 The 39 Steps에 영감을 받은 소설이죠.

소설의 내용이나 대화는 런던 지도 위에서 읽을 수 있습니다. 대화식 지도를 통하여 여러분은 주인공의 여정을 따라갈 수 있고, 목적지에 도착하면 다음 장의 내용이 나타나게 됩니다. 소설의 내용과 물리적인 위치를 연결함으로써, 독자들의 경험은 보다 넓어지고, 이야기가 좀더 현실적으로 받아들여질 것입니다.

전조(Foreshadowing)은 작가들에게 보편적인 도구입니다. 이 사이트가 새로운 형태의 문학 매체의 출현을 알리는 전조가 될 수 있을까요? 그 결과는 지켜봐야 할겠죠.

====
구글 LatLong 블로그 목록 : http://heomin61.tistory.com/6

Posted by 푸른하늘 푸른하늘이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알 수 없는 사용자

    태백산맥 같은 소설과 매칭시킨다면 굉장할것 같습니다. ^^

    2008.03.24 07:20 [ ADDR : EDIT/ DEL : REPLY ]
  2. 푸른하늘이님의 해당 포스트가 3/24일 버즈블로그 메인 탑 헤드라인으로 링크되었습니다.

    2008.03.24 12:01 [ ADDR : EDIT/ DEL : REPLY ]
  3. 와. 태백산맥 좋은 의견인데요. ^^ 인터넷 여행 가이드북에도 유용할거 같네요. 구글 마이맵도 이런 기능이 있어 개인이 사용하면 좋을텐데...API라도 공부를 좀 해야하나요..ㅡㅡ;;

    2008.06.19 09:13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