드론/쿼드콥터2017. 2. 14. 23:35

2015년말 세계 최초의 공식 드론 레이싱 게임대회인 드론레이싱리그(DRL, Drone Racing League)를 출범시킨 드론레이싱리그가 2017년 혁신기업중 하나로 선정되었습니다.

1인칭 시점에서 진행되는 드론 레이싱 게임을 보면 누구나 가슴이 뛰는 경험을 할 수 있습니다. 이런 게임을 정식 스포츠로 이끌어낸 것이 혁신기업으로 선정된 이유가 아닌가 합니다. 아래는 경기장과 복잡한 건물사이를 누비는 레이싱 드론들의 모습입니다. 대단합니다. ㅎㅎ

그런데... 이걸 발표한 곳은 Fast Company라는 곳으로, 거의 듣보잡에 가깝습니다. 한번도 들어 보지 못한 곳이네요. 그렇다고는 해도, 세계적인 혁신기업 50선에 우리나라 기업은 하나도 들어가지 못했다는 것이 적지 않게 실망스럽습니다.

아마존, 구글 등 이름만 아는 회사들 뿐만 아니라, 많은 중국 기업들도 끼어 있는데 말이죠. 세계적인 뇌물기업인 삼성은 어차피 그른 것 같고... 내년에 LG 정도면 혹시... 싶네요. 그보다는 우리나라도 말 그대로 창조적인 스타트업들이 등장할 수 있는 환경이 빨리 조성되었으면 좋겠습니다.

민, 푸른하늘

===

2015년, 니콜라스 호바체우스키와 친구는 뉴욕주 롱아일랜드의 한 공터를 방문하여, 여러명의 사람들이 PVC 파이프와 부드러운 스티로플 막대 사이로 자작 드론을 조종하는 것을 구경하였다. 그것이 드론레이싱이라는 현상을 처음 목격한 것이었다. 10개월후 호바체우스키는 조종사가 VR 헤드셋을 착용하고 끝내주는 네온 광 장애물 코스를 날라다니는, 스페터클한 경기를 주최하는 드론레이싱리그(Drone Racing Leagu)를 출범시켰다.

드론레이싱리그는 2015년 말 마이애미 돌핀스의 하드락 스타디움에서 최초로 공식 경기가 열렸다. 다음해 가을, DRL은 버드와이저라는 대형 스폰서를 잡았고, 세계적인 스포츠 방송3사인 미국 ESPN, 영국 스카이 스포츠, 독일 프로시에벤과 5시즌 10개 에피소드 방송 계약을 체결하였다. 이들 방송국들은 드론레이싱 리그 자체에도 투자를 하였다.즉, 스카이와 프로시에벤의 7스포츠 네트웍은 드론레이싱리그의 운영비용을 제공하였으며, ESPN의 주주인 허스트 벤처는 지난 가을까지 120억의 투자에 참여하였다. 2017년 드론레이싱 리그는 알리안츠 생명과 함께 다년간 스폰서십 계약을 체결하였다고 공지하였다.

드론레이싱리그를 새로운 관중들에게 창조적으로 소개하는 방법을 계속 고민중인 호바체우스키는 "여러분은 스포츠 TV들이 일반적으로 하지 않는, 새로운 스포츠에 투자하고, 주요한 이벤트로 성장하는 것을 보고 계십니다"라고 말한다. 그는 최근 아이들을 위한 드론레이싱리그 브랜드 드론을 개발하는 라이센스 계약에 서명하였다.

2017년 세계에서 가장 혁신적인 기업 50선은 여기에서 볼 수 있다.

==

원문 : https://www.fastcompany.com/3067496/most-innovative-companies/why-drone-racing-league-is-one-of-the-most-innovative-companies-of

Posted by 푸른하늘 푸른하늘이

댓글을 달아 주세요

드론/쿼드콥터2017. 2. 10. 09:08

이번 주말 세계 최초로 자동주행 드론 레이싱 대회가 열린다고 합니다. 규칙은 간단합니다. 25미터 정도되는 타원형 경기 트랙을 가능한 한 많이 가능한 한 빨리 돌기만 하면 됩니다. 단, 사람은 개입할 수 없습니다.

아래는 프로모션 영상에 나오는 시험용 트랙입니다. 장애물은 아무것도 없이 빨간 선만 그려질 것 같습니다. 경기장에 구지 가지 않더라도 테스트해 볼 수 있을 것 같네요. 아마도 올해가 처음이다 보니 트랙을 간단하게 한 것 같고 점점 기술이 높아지면 복잡해 지지 않을까 하는 생각도 드네요.

사실 레이싱드론 대회도 무척 재미있습니다. 저도 아주 좋아합니다. 특히 일인칭 시점 비디오를 보면 짜릿짜릿하죠. 하지만, 레이싱 드론은 기술보다는 조종자의 조종실력이 훨씬 더 좌우하기 때문에, 저같은 사람과는 거리가 멉니다. 기술 발전이라는 측면에서 봤을 때도 한정적일 수 밖에 없고요.

우리나라에서도 여러 지방자치단체 등에서 드론을 활성화시키기 위해서 레이싱 대회도 유치하는 등 많은 노력을 기울이고 있지만, 제 생각에는 이런 기술 지향적인 자동운항 레이싱 대회가 훨씬 더 의미가 있지 않을까 싶네요.

저도 열심히 해서 하나 만들어봐야겠습니다.

민, 푸른하늘

===

세계 최초의 자동주행 드론 레이싱 경주대회가 이번주 토요일/일요일에 영국 서남부에 있는 브리스톨시에 위치한 UWE 브리스톨 전시센터에서 열린다.  

대회명은 MAAXX Europe 2017로서, 연구자, 회사, 개인참가자 들이 모여, 자동비행 기체를 위한 최신 기술을 테스트하게 된다. 이 이벤트는 영국서부대학교(UWE : University of the West of England)와 첨단기술 브리스톨(High Tech Bristol)에서 주최하며, 브리스톨 항공우주 자문 스털링 다이내믹스(Stirling Dynamics)에서 후원한다. 크랜필드(Clanfield) 대학교 항공우주 공학 교수이며, 영국 연구위원회 전회장인 이안 그레이가 기조연설을 할 예정이다.

조직위원장이며, UWE 브리스톨의 항공역학 및 항공기 시스템 교수인 스트브 브라이트 박사는 "실내 드론 비행에 자동운향을 추가한 것으로, 조종보다는 소프트웨어, 프로그램 기술, 센서, 배치 등의 문제와 더 가깝습니다"라고 말한다.

드론이 코스에 들어가면 사람은 개입할 수 없습니다.

갱장자들은 자신의 드론들이 다른 경쟁자를 피하면서 25미터 크기의 타원형 레이싱 경기장을 나는 것을 보게 될 것이다.

가장 빠른 드론, 가장 지구력이 높은 드론, 가장 인상적인 기술 또든 트릭을 보인 드론에게 상이 수여된다. 수상자는 다른 경쟁자들의 투표로 결정된다.

테스트 시스템과 센서

라이트 박사는 "코스는 아주 쉽습니다. 벤허의 마차경주장과 장난감 자동차 드랙 중간 쯤 되는 긴 타원형입니다. 드론은 가능한 한 빨리, 가능한 한 많이 코스를 돌아야 하는데, 다만, 경주에 들어가면 사람들은 개입할 수 없습니다"라고 설명한다.

"경쟁자들은 공중에 떠있는 피트에서 줄을 맞춰 있다가 시작 스위치를 누르고 진행상황을 보면 됩니다. 이 경주대회는 사람의 조종기술은 관계 없고, 기계를 어떻게 제작하는지, 사람의 개입없이 시스템이 어떻게 동작하는지가 관점입니다. 일인칭 뷰 레이싱은 매우 흥미롭지만, 저는 기체 자체보다는 항공역학, 소프트웨어, 시스템, 센서 등에 더 관심이 많습니다."

규칙은 간단하고 유연하다. 가능한한 많은 경쟁자의 관심을 유도하기 위해서라고 한다. 자세한 내용은 아래의 비디오를 보라.

"어떤 분들에게는 자동 운항이 어렵게 들릴 것 같아, 장벽을 최소화하고자 했습니다. 우리는 규칙도 유연하게 하고자 합니다. 경쟁자들이 재미있게 즐기게 하고 싶기 때문입니다. 드론과 전자장비는 이제 엄청나게 저렴하며 소프트웨어는 거의 무료나 다름 없죠. 코스가 아주 쉬우므로, 집에서 직접 테스트용 경주코스를 만들고 개발해보시면 됩니다."

===

원문 : https://techspark.co/worlds-first-autonomous-drone-racing-competition-takes-place-bristol-weekend/

Posted by 푸른하늘 푸른하늘이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