구글어스/구글맵2009. 5. 28. 11:51
5월 22일자 구글 LatLong 블로그 소식입니다. 구글맵 경로찾기에서 여러가지 가능한 경로를 제시하여 비교할 수 있는 기능이 추가되었다는 내용입니다.

예를 들어, 제 고향 진해에 갈 경우, 경부고속도로를 타는 방법, 대전-통영 고속도로를 타는 방법 등 여러가지 방법이 있을 수 있는데, 가장 합리적인 노선을 2-3개 정도 제시해 준다는 것입니다.

대안으로 제시된 여러개의 노선을 각각 클릭해 보면, 시간을 비롯한 상세한 내역을 보여주고요.

우리나라 구글맵에서는 아직 자동차용 경로안내가 지원되지 않으므로, 샌프란시스코를 대상으로 시험해았습니다.  아래는 버클리대학교에서 구글 본사로 찾아가는 경로를 계산해 본 것입니다.

좌측을 보면 "Suggested routes"에 두가지 경로가 나타납니다. I-880을 타고가면 52분, I-280을 타고 가면 1시간 10분이 걸린다고 나오네요.

사용자 삽입 이미지

이 기능이 지원되지 않았을 때는, 경로를 끌어 옮기는 방법으로 비교를 해 볼 수 있었습니다. 하지만, 이 방법을 사용할 경우 원래 계산된 경로와 비교할 수는 없죠.

어쨌든... 저는 이런 방식의 경로 안내가 있었으면 좋겠다... 하는 생각을 많이 했었습니다. 경로 안내 기능을 사용하다보면, 컴퓨터에서는 강변북로를 타고 가라는데, 올림픽대로를 타고 가면 얼마나 시간이 차이나지? 이런 생각 한번쯤 해 보셨을 것 같은데, 이런 의문을 쉽게 해결할 수 있을 것 같네요.

민, 푸른하늘
====
http://google-latlong.blogspot.com/2009/05/would-you-like-some-extra-suggestions.html
Friday, May 22, 2009 at 2:40 PM
구글맵 자동차용/보행자용 경로안내 팀은 전통적으로 "A에서 B로 갈때 최적의 방법은 무엇인가?"에 대한 답을 찾는 일을 하고 있습니다. 단 한가지의 명백한 경로만 있을 때는 전혀 문제가 되지 않습니다. 여러가지 경로가 존재할 때는 우리는 일단 최적이라고 생각하는 경로를 추천하고나서, 경로를 끌어 옮기는 방법을 통해 다른 경로를 검토할 수 있도록 하고 있었습니다. 그러나, B에 효과적으로 가는 방법이 2개 이상 존재한다면 어떻게 할까요? 모든 경로를 한꺼번에 보고 비교해보고 싶지 않으신가요? 이제 그게 가능하게 되었습니다!

A에서 B로 가는 좋은 방법이 여러 개 존재할 때, 최적이라고 판단되는 경로도 보여주지만, 이제 "추천 경로(Suggested Routes)"에 보조적인 경로도 한 두개 더 보여드리게 되었습니다. 이들도 관심있어할 도로라고 생각되는 경로입니다. 나름대로는 최적의 경로로서 개인적인 취향에 따라 선택이 달라질 수 있는 그런 경로이기 때문입니다.

예를 들어
워싱턴에 있는 두개의 사무실 간의 경로를 계산해 보면, WA-520 을 연경하는  길을 최우선으로 보여드리지만, I-90을 통하는 길도 보조 경로로 제공해 드립니다. 이 길은 다인승 전용차선이 있어 경우에 따라서는 더 좋을 수도 있기 때문입니다. "추천 경로"에서 마우스를 올려놓으면, 아래 그림과 같이 두개의 경로를 함께 볼 수 있고, 이 중 어느 하나를 클릭하면, 그 경로에 대한 상세한 내용이 나타납니다.


좀더 상세한 것을 알고 싶어하는 분들을 위해 약간 기술적인 내용을 설명해 드리겠습니다. "최적"의 경로를 결정한다는 것은 거리, 시간, 좌/우회전 수 등 여러가지 요소를 고려하여 균형을 잡는 것을 의미합니다. 이러한 요인 들을 모든 가능한 후보 경로에 "비용(cost)"로 합산 한 후, 가장 "비용"이 낮은 경로를 표시해 줍니다. 그러나, 우리는 여러분의 개인적인 취향은 전혀 모르므로, 경우에 따라서는 약간 비용이 높은 경로가 여러분께 최적일 수 있다는 것입니다. 이제 여러분이 비교하고 선택하시면 됩니다!!

마지막 한가지 팁 : 경로를 평가하실 때에는 그 지역에 교통레이어가 지원되는지 확인하시고, 실시간 교통정보 혹은 여러분이 이동하실 때에 맞는 예상 교통정보를 사용하면 최적의 경로를 결정하는데 유용하실 겁니다.

====
구글 LatLong 블로그 목록 : http://heomin61.tistory.com/6

Posted by 푸른하늘 푸른하늘이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제목만 보고 우리나라에도 드디더 적용이 되는건가 싶어서 들어왔는데...ㅠ.ㅠ
    꼭 구글맵이 아니더라도 인터넷 지도 서비스에서 KML로 경로를 저장할 수 있으면 좋을텐데 아직 이런 서비스는 없네요.
    (제가 알기론 네비맵중 맵피 버전에서만 가능한듯...)

    홀씨랑 다음측에 건의 메일은 보냈지만 역시나 답장은 항상 기계적인 답변만 오는군요 ^^;;

    좋은 하루 보내세요 ^___^

    2009.05.28 13:40 [ ADDR : EDIT/ DEL : REPLY ]
    • 아마도... KML로 저장하는 기능은 힘들지 않을까... 싶습니다. 다음도 네이버도 구글과 경쟁하니까요. 아무리 KML이 OGC 표준으로 채택되었다고 해도 말입니다....

      2009.05.28 14:02 신고 [ ADDR : EDIT/ DEL ]

공간정보/전자지도2008. 2. 1. 13:59
엊그제 썼던 우리나라 인터넷지도 경로안내기능 분석 (1)에 이어 쓰는 글입니다.

혹시 못보셨분들을 위해 간략히 정리해 드리면, 시작화면을 평가했을 때는 네이버지도가 가장 나았고, 경로검색 메뉴 부분에서는 콩나물이 제일 괜찮은 것 같았습니다.

다만, 이 점수는 제 주관적인 점수일 뿐이며, 제가 실수하거나 빠뜨린 것이 있어 잘못 평가되었을 수 있음을 다시 한번 이해해주시면 감사하겠습니다.

지역 검색

사실 지역검색은 경로찾기 기능이라기 보다는 지도의 기본 기능이라고 할 수 있습니다. 하지만, 어차피 경로찾기를 하려면 출발지와 목적지를 검색해야 하기 때문에 포함을 시켰습니다.

일단 명칭이 아주 많을 현대아파트로 검색을 해봤습니다. 콩나물의 경우 화면은 변함이 없이 리스트만 나옵니다. 총 몇개가 있는지 알 수 없습니다. 네이버의 경우에는 1023개가 있다고 나오면서 제일 첫번째 장소로 화면이 옮겨갑니다. 맵토피아는 총3148건이 있다고 나오지만, 화면은 변함이 없습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어떻게든 지도를 확인해 봐야 한다는 점에서 네이버가 가장 나은 방법인 것 같습니다. 특히, 네이버의 경우, 아래에 개략적인 주소가 나오기 때문에 확인하기 편합니다. 다만, 이렇게 많은 리스트가 나올 경우 한 화면에 나오는 갯수가 작아서 불편하지만, 이럴 경우는 많지 않다고 생각하여 평가에 넣지 않았습니다.

여기까지 대략 콩나물 2점, 네이버 4점, 맵토피아 3점 정도 주고 싶네요.

다음으로 서울 관악구에 있는 현대아파트를 검색할 경우, 콩나물에서는, 서울을 선택한 후 현대아파트를 입력해야 하고, 네이버지도는 입력창에 "관악구 현대아파트"를 입력해야 하며, 맵토피아의 경우, 일단 상호검색으로 들어가서 서울과 관악구를 선택한 뒤에 "현대아파트"를 입력해야 합니다.

마우스를 입력하는 것이 편한 분들에게는 어떨지 모르겠지만, 키보드를 잘 쓰는 사람을 생각했을 때, 네이버 방식이 가장 인터페이스가 간단하다는 점에서 제일 나은 것 같습니다. 특히 "관악구 봉천동 현대아파트"라고 입력을 해서 곧장 찾을 수 있는 것은 네이버 뿐이 없습니다.

어쨌든 이와 같이 출발지나 목적지를 검색하는 것은 네이버가 가장 간단한 것 같고, 맵토피아가 가장 복잡한 것 같습니다.

이 기능에서도 콩나물이 3점, 네이버 4점, 맵토피아 3점...

이번엔 중구에 있는 음식점을 찾아볼까요?
콩나물이든 네이버든 맵토피아든 서울지역 음식점을 찾아보면 상호에 "음식점"이라고 들어간 곳만 찾아집니다. 경로검색에서는 이런 방식의 검색이 불가능합니다. 물론, 별도의 지도검색 혹은 위치검색에서는 가능하지만, 그 곳에서 검색한 결과를 경로안내에서는 사용할 수 없습니다.

그래서 모두 1점씩!

구글맵의 경우, "sushi, San Francisco, CA"를 입력하면 레스토랑 이름이 열거되고, 열거된 레스토랑이 모두 보이는 범위로 지도가 이동되는 것과 비교를 해보면 세가지 사이트 모두 다 검색의 효율이 떨어지는 게 아닌가 싶습니다. 물론, 구글맵에서도 "food, San Francisco, CA"를 입력할 때, "sushi, San Francisco, CA"에 포함된 결과는 나타나지 않는 것으로 보아 완벽하다고는 할 수 없구요.

또한, 구글맵의 경우, 검색을 한 뒤 경로설정(Get Directions) 탭을 누르면, 검색결과가 그냥 남아 있어서 두번 검색하지 않아도 되는 장점이 있습니다. 경로안내기능 분석 1에서 설명드린 것처럼, 출발지와 목적지도 화살표만 누르면 바뀔 수 있기 때문에 편리하고요.

대충... "서울, 관악구, 음식점"... 이런식으로 콤마를 분리해서 가능한 한 많은 정보를 제공해주면 그에 맞춰 가장 최적의 검색을 제공해주는 것이 바람직하지 않을까 싶은데... 우리나라 검색시장의 80%까지 차지하는 네이버조차 제대로 처리 못해주는 것을 보고 많이 실망을 했습니다. (물론, 네이버에서는 "지도 검색"에서는 이런 방식을 일부 지원하고 있습니다.)

결론적으로... 출발지나 목적지를 찾는 방법으로 봐서는 네이버가 좀 낫기는 하지만, 그다지 효율적으로 보이지는 않습니다. 어쨋든 여기까지 점수를 합쳐보면, 콩나물이 7점, 네이버 9점, 맵토피아 7점입니다.

경로 편집

출발지나 목적지를 검색하고 나서 그 위치가 딱 맞을 수도 있지만, 그 인근일 수도 있습니다. 그러면 위치를 옮겨주어야 합니다.

네이버의 경우 "다시 설정하기"를 누르고, "지도에 직접 표시하기"를 누르면 가능합니다. 콩나물의 경우에도 이와 비슷하고요. 그러나, 맵토피아는 이러한 기능을 지원하지 않습니다. 또, 맵토피아의 경우, 길찾기를 누르면 디폴트가 "상호명칭"인데, 이 경우 출발지와 목적지를 따로 따로 입력하는 것이 아니라 한꺼번에 입력하게 되어 있습니다.

이러한 점에서 콩나물은 3점, 네이버도 3점, 맵토피아는 1점을 주고 싶습니다.

검색이 된 이후, 경로를 바꾸고 싶다면? 유감스럽게도 콩나물, 네이버, 맵토피아 모두 경로를 바꿀 수 있는 방법은 전혀 없습니다. 처음부터 다시 검색을 해야죠.

구글맵은 경로 편집 면에서는 매우 훌륭한 인터페이스를 가지고 있습니다. 일단 출발지와 목적지를 선택하면 그 즉시 경로가 설정됩니다. (경로찾기와 같은 버튼이 아예 없습니다.) 게다가 출발지나 목적지를 바꾸고 싶다면 해당 지점을 드래그 해서 옮기면 됩니다. 또한, 경유지를 추가할 때에서 그냥 계산된 경로에서 아무곳이나 끌어다가 원하는 위치에 가져가면 되죠.

사실 저는 이 기능이 정말 감탄스럽습니다. 복잡한 생각없이도 마음대로 편집할 수 있어 거의 장난감을 가지고 노는 듯하거든요. 무슨 뜻인지는 아래 비디오를 보면 아실 수 있습니다.


하여튼... 경로를 편집한다는 면에서 봤을 때는 콩나물, 네이버, 맵토피아 모두 0점이라고 뿐이 못하겠으니... 결론적으로 콩나물은 3점, 네이버도 3점, 맵토피아는 1점이네요.

오늘 마지막으로 마무리를 짓고 싶었으나... 한가지 더 써야 할 것이 있어서 또 다시 다음을 기약해야겠네요.

혹시 앞편을 못보셨다면 우리나라 인터넷지도 경로안내기능 분석 (1)를 읽어보시기 바랍니다.

추가 : 이어지는 글

민, 푸른하늘

Posted by 푸른하늘 푸른하늘이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구글맵의 경로 편집 기능은 놀랍네요. 괜히 Ajax로 한거 아니다는걸 보여주는거 같다는...^^;

    그나저나 비디오에 나오는 여자분 자판치는 속도가 후덜덜 하네요^^

    2008.02.01 21:23 [ ADDR : EDIT/ DEL : REPLY ]